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일본 선박 '대화퇴' 충돌…바다 뛰어든 北선원 전원구조

북한 인공기(오른쪽)와 일본 일장기.[중앙포토]

북한 인공기(오른쪽)와 일본 일장기.[중앙포토]

북한 어선과 일본 정부 어업 단속선이 7일 오전 동해상에서 충돌했다고 일본 NHK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날 오전 9시 7분쯤 수산청으로부터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북서쪽 350㎞ 지점 먼바다에서 수산청의 어업 단속선과 북한의 대형 어선이 충돌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북한 어선은 충돌 이후 20여분만에 침몰했다. 해상보안청은 사고 직후 북한 선원 60명을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北 어선과 日 어업단속선 대치 중 발생
최근 '황금어장' 대화퇴서 충돌 잦아져
총리관저에 '정보연락실' 설치, 상황 대응
北 불법조업으로 러시아와도 갈등 계속

 
사고가 난 해역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황금어장'으로 알려진 대화퇴(大和堆) 인근으로 최근 북한의 조업을 둘러싸고 북·일 간 갈등이 잦았던 곳이다. 일본 수산청 측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북한 (선박)으로 생각되는 어선에 일본 EEZ에서 퇴거하도록 경고하고 있을 때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북한 어선과 일본 정부 어업 단속선이 7일 오전 동해상에서 충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NHK 방송 캡처]

북한 어선과 일본 정부 어업 단속선이 7일 오전 동해상에서 충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NHK 방송 캡처]

 
앞서 NHK는 "북한 어선이 침수 피해를 당해 배에 타고 있는 승조원 20여명이 바다에 뛰어들었다"며 "해상보안청이 현장에 순시선 등을 보내는 한편 자세한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측은 이들을 비롯해 침몰하던 배에 타고 있던 북한 선원 등 60명 전원을 구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어업 단속선은 자력으로 항해가 가능한 상태로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날 일본 측은 순시선 등 7척의 배와 항공기·헬기 각 1대씩을 투입해 구조 활동을 벌였다.
 
북측 선박은 충돌 후 20여분 만인 오전 9시 30분경 완전히 침몰했다. 이와 관련, 에토 다쿠(江藤拓) 농림수산상은 "북한 선박이 급선회해 단속선과 충돌한 뒤 침몰했다"고 주장했다.  
 
7일 동해 대화퇴 해상에서 일본 수산청 소속 구조선(오른쪽 큰 배)이 북한 측 어선(왼쪽 작은 배)에 있는 승조원을 구출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7일 동해 대화퇴 해상에서 일본 수산청 소속 구조선(오른쪽 큰 배)이 북한 측 어선(왼쪽 작은 배)에 있는 승조원을 구출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이번 사고 직후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 내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하고 사고 내역 파악과 이후 상황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 수산청은 어느 선박이 먼저 충돌했는지 구체적인 상황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와하라 사토시(桑原智) 일본 수산청 자원관리부 어업단속과장이 7일 동해 대화퇴 어장 부근에서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충돌한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구와하라 사토시(桑原智) 일본 수산청 자원관리부 어업단속과장이 7일 동해 대화퇴 어장 부근에서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충돌한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과 북한의 선박간 해상 충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 8월 23일 오전 9시 30분쯤 노토 반도 앞바다 약 378㎞ 해상의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조업을 감시하던 일본 수산청 어업단속선 쪽으로 북한 해군으로 보이는 깃발을 단 소형 고속 보트가 접근했다. 어업단속선의 연락을 받은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출동한 후인 같은 날 오후 1시쯤 북한 측은 무선교신을 통해 ‘영해’를 의미하는 ‘테리토리얼 워터’(territorial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해 ‘즉시 퇴거’를 요구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지난달 17일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에서 “지난 8월 23일과 24일 우리의 전속경제수역(배타적경제수역)에 불법 침입한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선박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조치에 의하여 쫓겨났다”고 밝혔다.
 
북한은 근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로 어획 활동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은 물론 러시와와도 불법 조업으로 인한 충돌 상황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 지난달 27일 러시아 당국은 자국 수역에서 조업한 북한 어선과 선원 262명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김상진·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