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L "5일 LG-삼성전 VAR은 오심"

5일 삼성-LG전 경기 장면. [사진 KBL]

5일 삼성-LG전 경기 장면. [사진 KBL]

한국농구연맹(KBL)이 5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로농구 창원 LG-서울 삼성전에서 나온 비디오 판독(VAR)이 7일 오심이라고 인정했다.
 

"라렌 블록슛 골텐딩 아니다"
당시 오심 연장 승부 갈랐음

양팀이 78-78로 맞선 연장 종료 1분50초를 남겨두고 시도한 LG 캐디 라렌의 블록슛이 골텐딩이 아니라는 것이다. 당시 삼성 천기범은 돌파에 이은 골밑슛을 시도한 가운데 라렌이 블록슛을 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VAR 거쳐 라렌의 블록슛 전에 공이 백보드에 맞았다고 판단하고 골 텐딩을 선언했다. 이 판정은 이날 승부를 갈랐다. 
 
득점을 인정받아 80-78 리드를 잡은 삼성은 결국 83-82로 이겼다. KBL은 "향후 해당 오심과 관련해 KBL 경기본부 규정에 따라 제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