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설 쏟아낸 北김명길 "어떤 끔찍한 사변 차려질지 두고보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대표로 참가했던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7일 오전 북한으로 돌아가기 위한 경유지 베이징에 도착해 미국에 대한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오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오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사는 베이징 공항 제3 터미널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을 만나 “2주 후 회담을 다시 진행하느냐”는 질문에 “판문점 수뇌상봉 이후 거의 백일이 되도록 아무런 셈법도 만들지 못했는데 두 주일 동안에 만들어낼 것 같습니까”라고 반문했다.

7일 오전 북한 가기 위한 경유지 베이징 도착해
“백일 동안 못 만든 셈법을 2주일에 만들 수 있냐”
““미국이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으면”
“그 어떤 끔찍한 사변이 차려질 수도 있다”
“회담 진행 여부는 미국에 달렸다”고 주장해

나흘 전인 3일 스웨덴으로 출발하며 “회담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결과도 낙관한다”던 모습과는 정반대였다. 김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한이 대화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엔 “회담이 진행되느냐 마느냐는 미국 측에 물어보라”고 답했다.
김 대사는 이어 “미국이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으면 그 어떤 끔찍한 사변이 차려질 수 있겠는지 누가 알겠느냐. 두고 보자”라고 말했다. 김 대사가 스웨덴에서 언급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등 한반도 정세가 크게 악화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대사는 또 “미국이 어떻게 제안해야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얼마나 준비가 되겠는지는 미국 측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스톡홀름 실무회담에 대한 평가를 묻자 김 대사는 “이번 회담에 대해 역스럽게 생각한다”며 불만을 숨기지 않았다.  
'역스럽다'는 '역겹다'라는 뜻의 북한말로 이번 실무회담에 대해 북한이 얼마나 실망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김 대사는 평양행 고려항공이 출발하는 제2 터미널에서도 "미국에 기대를 많이 했는데 실망스럽다"고 다시 한번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오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오른쪽부터 김 대사,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국장, 김광학 미국연구소 연구사. [연합뉴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오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오른쪽부터 김 대사,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국장, 김광학 미국연구소 연구사. [연합뉴스]

김 대사는 “미국 측의 새로운 제안을 기대했고 우리도 준비를 많이 했는데 새로운 방법이 없었다"며 "완전히 빈손으로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미국 측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후 김 대사는 계속되는 기자들의 질문에 “개인 시간을 갖겠다. 할 이야기는 다 했다”며 함구했다. 이후 조철수 북한 미국 국장이 “중국 공안을 부르겠다”며 기자들의 접근을 차단했다.  
한편 북·미 협상의 장소를 제공했던 스웨덴의 안 린데 외교부 장관은 스웨덴 공영방송 SVT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협상은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린데 외교부 장관은 또 협상 결렬과 관련해 “한 번 만나 성취할 수 있는 것에 대해 다소 다른 견해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2주 후에 혹은 두 달 후에 협상이 열리게 된다면 더 많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