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들 ‘대출 최저가 검색’ 맞불…핀테크와의 경쟁 본격화

금리가 저렴하면 한도가 부족하고, 한도가 높으면 금리가 높다. 신용대출을 신청할 때 머리가 아픈 이유다.

 
이런 고민을 해결해줄 모바일 대출 서비스가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고객에게 가장 유리한 최적의 대출 조합을 찾아주고 대출 실행까지 비대면·무서류로 한 번에 할 수 있다. 대형금융그룹과 핀테크가 경쟁적으로 이 시장에 뛰어들면서 판을 키우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7일 그룹의 신용대출 플랫폼인 ‘스마트대출마당’을 리뉴얼해 새로 열었다. 지난해 7월 출시한 스마트대출마당은 모바일로 신한은행·신한카드·신한생명·신한저축은행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한도를 한 번에 조회해 고객별로 최적화된 상품패키지를 제공한다. 
 
신한금융 '스마트대출마당' 화면 예시.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 '스마트대출마당' 화면 예시. [신한금융그룹]

 
이번엔 여기에 대출실행 기능을 추가했다. 기존엔 대출을 신청하려면 각 그룹사 애플리케이션을 따로따로 설치하고, 공인인증서도 각각 추가로 등록해야 해 번거로웠다. 이제 앱을 이동할 필요 없이 스마트대출마당에서 바로 대출실행을 할 수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스마트대출마당은 4개 그룹사의 금리·한도를 한눈에 보고 신청함으로써 평균금리 낮추는 효과가 있다”며 “보다 간편하게 대출을 받도록 편의성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KB금융그룹은 지난 7월 4개 계열사(은행·카드·캐피탈·저축은행) 대출 한도·금리를 한 번에 조회, 실행할 수 있는 ‘KB 이지 대출’ 서비스를 내놨다. 신한금융과 마찬가지로 고객에 맞는 최적의 상품 포트폴리오를 제안하고, 별도로 계열사 앱을 내려받을 필요 없이 웹페이지를 연결해 대출실행까지 할 수 있다.  
 
여러 대출상품을 한눈에 비교하고 실행까지 원스톱으로 하는 대출비교 플랫폼은 핀테크 기업이 공을 들여온 분야다. 지금까지 총 13개 핀테크 업체가 이러한 서비스를 하겠다며 금융위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받았다. 이미 토스와 핀다는 이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다만 아직까지 핀테크 업체들은 주로 저축은행 상품을 비교하는 데 그친다. 토스의 경우 6개 금융사의 신용대출 조건을 비교할 수 있는데, 이중 광주은행 한 곳만 제1금융권이다. 국민·신한은행 같은 대형 시중은행이 이들과 제휴하는 대신 독자 플랫폼 구축으로 맞불을 놓고 있어서다. 1금융권이 빠지다 보니 그만큼 고객 입장에선 대출금리를 낮추는 데 한계가 있다.
 
올해 안에 대출비교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인 뱅크샐러드는 4대 은행 중 유일하게 우리은행과 손을 잡았다. 뱅크샐러드 관계자는 “가계 이자 부담을 줄인다는 서비스 취지로 볼 때 제1금융권 참여가 중요하다”며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해서 순차적으로 다른 은행도 들어오게 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