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테르테 대통령 “중증근무력증 앓고있어…한쪽 눈 작아졌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중증 근무력증을 앓고 있다고 털어놨다. 중증근무력증은 근력이 약화하는 질병으로 비교적 드문 질환에 속한다.  
 
7일 GMA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5일 밤(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가진 필리핀 교민 간담회에서 자신이 중증근무력증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질병으로 한쪽 눈이 더 작아졌고, 저절로 움직이기도 한다고 했다. 
 
근력 저하는 중증근무력증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피곤할 경우 증상이 심해지며 때에 따라 정상적으로 걷거나 팔을 들기가 어려운 증상도 나타난다. 근력이 떨어지면서 눈꺼풀이 처지는 안검하수나 물체가 2개로 보이는 복시 현상이 일어나기도 한다. 또 눈동자를 움직이는 눈바깥근육에도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올해 74세인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미 다양한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척추 질환으로 진통제를 복용하고 있고, 편두통과 혈액순환장애인 폐색성 혈전 혈관염 '버거씨병'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공식 회의나 국제 행사 등에 갑자기 불참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올해 1월 현지 여론조사업체인 SWS가 필리핀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6%가 두테르테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한다고 답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