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다저스 가을 사나이는 맥스 먼시

올해 LA 다저스의 '가을의 사나이'는 내야수 맥스 먼시(29·미국)다. 
 
다저스의 맥스 먼시가 7일 워싱턴과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추격하는 1점포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다저스의 맥스 먼시가 7일 워싱턴과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추격하는 1점포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먼시는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추격의 솔로홈런을 쏘아올렸다. 0-2로 지고 있던 5회 초 2사에서 상대 선발 아니발 산체스를 상대로 시속 146㎞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다저스는 1-2로 워싱턴을 쫓아가게 됐다. 
 
 
먼시는 올해 디비전시리즈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지난 4일 1차전에서는 1회 말 밀어내기 볼넷으로 결승 타점을 기록했고, 4회 좌전 안타를 쳤다. 5회 2사 1, 3루에선 1루 방향 강습 타구를 만들어 실책을 유도했다. 그는 7회 팀 승리에 결정적인 적시타까지 터뜨렸다. 먼시의 맹활약으로 다저스는 6-0으로 완승했다.
 
지난 5일 2차전에서도 먼시는 대포를 날렸다. 1-3으로 뒤지던 7회 말 상대 팀 바뀐 투수 션 두리틀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먼시는 1차전에선 3타수 2안타 3타점, 2차전에선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매 경기 타격감이 꺾이지 않고 있다. 
 
 
먼시는 수비에서도 인상적이었다. 이날 다저스 선발투수 류현진은 1회 초 워싱턴 4번타자 후안 소토에게 투런포를 내줬다. 그리고 5회 말에는 1사에서 마이클 A. 테일러에게 안타를 허용하고 대타 라이언 짐머맨을 상대하게 됐다. 릭 허니컷 다저스 코치는 마운드를 방문해 류현진에게 짐머맨 공략에 대해 상의했다. 이후 류현진은 짐머맨에게 땅볼을 유도했고, 1루수 먼시가 잘 잡아내 아웃시켰다. 류현진은 트레아 터너에게 고의 볼넷을 줘 2사 주자 1, 2루가 됐지만, 아담 이튼을 라인드라이브로 잡아내 이닝을 마무리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