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유승민 중심 탈당·신당 논의, 절대해선 안되는 해당행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승민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당권파 의원들의 모임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손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유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모임을 언급하며 "당원으로서 절대해서는 안 되는 해당 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이 모임에서 공공연하게 탈당이나 신당 창당이 논의되고 있다면서 당원 윤리 규범에 어긋난다고 했다. 
 
손 대표가 지목한 당원 윤리 규범은 '모든 당원은 당 발전을 위한 활동에 협력해야 한다', '사회상규에 위반하는 언행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켜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다. 
 
손 대표는 "유 전 대표를 위시해 분파적 모임에 참석하고 있는 국회의원, 지역위원장들이 이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며 "분파적 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최고위원들은 최고위에 출석해서 최고위원으로서 의무를 다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모임에 소속된 일부 의원의 자신을 향해 무책임한 명예훼손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당 대표가 돈 문제에 걸려 있다든지 등의 말도 안 되는 언행에 대해 당 대표로서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