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런포 허용한 류현진, 2회 탈삼진 2개로 안정감 회복

LA다저스의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워싱턴의 소토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한 1회말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LA다저스의 류현진이 6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워싱턴의 소토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한 1회말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1회 투런 홈런을 허용한 류현진(32·LA 다저스)이 2회 안정감을 찾으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워싱턴 내셔널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3선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해 2회 말 무실점을 기록했다.
 
첫 두 타자 커트 스즈키, 브라이언 도지어를 연달아 삼진으로 잡았다. 스즈키는 2-1 불리한 카운트에서 체인지업으로 연속 헛스윙을 유도했다.
 
다음 타자 도지어를 상대로는 1-1 카운트에서 몸쪽 커터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유리한 분위기를 가져갔다. 카운트 2-2에서 6구째 체인지업을 낮은 코스에 꽉 차게 집어넣으며 루킹삼진을 뺏었다.
 
마이클 A. 테일러를 상대로는 2구 만에 뜬공 타구를 유도했다. 중견수 코디 벨린저가 어렵지 않게 잡을 수 있는 공이었다.
 
류현진은 1회 2실점을 내줬다. 저스틴 터너의 호수비 덕분에 트레이 터너를 3루수 땅볼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아담 이튼에겐 볼넷을 내줬다. 곧이어 앤서니 렌던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후속 타자 후안 소토에게 일격을 허용하고 말았다. 존 바깥으로 빠진 하이 패스트볼이 중월 투런홈런으로 연결됐다. 이후 류현진은 하위 켄드릭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 추가 실점은 없었다.
 
류현진은 2회 투구 수 13개로 총 투구 수 33개를 기록했다.  
 
디비전시리즈에서 1차전에 승리한 다저스는 2차전에서 지면서 현재 시리즈 전적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다저스는 3회 초 현재 0-2로 끌려가고 있다. 다저스 타자들은 상대 선발 아니발 산체스에게 고전하고 있다. 산체스는 올해 11승 8패 평균자책점 3.85를 기록했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1, 2차전에서 공격력이 좋은 신예 포수 윌 스미스를 기용했으나, 3차전에서는 류현진과 올 시즌 평균자책점 1.52(130.2이닝 22실점)로 찰떡 호흡을 자랑한 러셀 마틴을 선발 포수로 내보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