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연서X안재현→김슬기X허정민 '하자있는 인간들' 11월 첫방[공식]


'하자있는 인간들'이 11월 말 안방극장을 강타할 매력적인 신작 탄생을 예고했다. 

MBC 새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이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내달 첫 방송된다. 이 작품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극. 초겨울 움츠러든 연애세포를 무장해제 시킨다.

아슬아슬한 상극 케미스트리로 안방극장에 재미와 설렘을 동시에 안길 오연서와 안재현은 각각 당찬 성격을 가진 열혈 체육 교사 주서연과 오만함이 하늘을 찌르는 외모 집착남 이강우로 분한다. 두 사람은 사사건건 부딪히는 티격태격 상극 로맨스로 좌충우돌 미(美)친 케미스트리를 발산,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짜릿하게 자극한다. 

김슬기, 구원, 허정민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김슬기는 국어 교사 김미경으로 분해 통통 튀는 매력을 뽐낸다. 구원은 보건 교사 이민혁으로 변신, 오연서를 두고 안재현과 묘한 삼각관계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연예기획사 대표 박현수로 분할 허정민은 김슬기와 독특한 인연을 이어나간다.

황우슬혜, 민우혁의 관계도 주목할 만한 시청 포인트다. 이들은 각각 재벌가 장녀 이강희, 인생의 최종 목표가 취가인 극현실주의자 주원재로 분한다. 두 사람은 우연히 인연을 맺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극에 깨알 재미를 더한다. 차인하는 게이바 바텐더 겸 매니저 주원석으로 변신해 색다른 연기로 찾아온다.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워나갈 신도현, 김재용, 주해은에게도 눈길이 쏠린다. 신도현은 비밀을 감춘 인물이자 주서연을 동경하는 백장미로 분해 뜻밖의 워맨스를 뿜어낸다. 김재용과 주해은은 각각 아이돌 연습생이자 오연서의 동생 주서준, 촉망받는 육상부원 이주희로 분해 '썸앤쌈' 케미스트리의 정석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예측불가한 사건들로 드라마의 극적인 재미를 더한다.

'하자있는 인간들' 11인의 개성 넘치는 배우들은 대본리딩 현장에서도 빵빵 터지는 호흡을 자랑했다는 전언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에이스토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