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재건축·재개발 분양가, 4년간 53% 뛰어…올해만 28%↑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 수준이 4년 전보다 50% 이상 뛴 것으로 나타났다. 재건축·재개발 단지 분양가가 집값 상승의 '주범'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분석이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받은 '서울 시내 정비사업장 분양승인가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단지의 올해 3.3㎡(평)당 분양가 평균 3153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2056만원과 비교해 4년 만에 53%인 약 1097만원 오른 것이다.
 
연도별로 평균 분양가를 살펴보면 2015년 2056만원, 2016년 2261만원, 2017년 2009만원, 2018년 2459만원, 2019년 3153만원이었다. 
 
직전 연도 대비 증감률로 볼 때 올해 들어서만 28.23% 올랐다. 
 
특히 서울에서 최근 수년 사이 분양가 상승 폭이 가장 큰 구는 '동대문구'였다. 동대문의 경우 2017년 1598만원에서 지난해 2728만원으로 1년 새 1130만원(71%) 상승했다.
 
2015년 3904만원이었던 강남구의 분양가는 4년 뒤 올해 4751만원으로 22% 올랐고, 같은 기간 노원구는 1346만원에서 1898만원, 성북구는 1490만원에서 2372만원으로 각각 상승률이 41%, 59%에 이르렀다.
 
다만 2015년부터 최근 4년간 서울 각 구에 해마다 재건축 분양가 결정 사례가 있지는 않았기 때문에 같은 시기 일괄 비교하기에 무리가 있다는 한계가 있다.
 
윤 의원은 HUG의 분양가 심사 기준이 고분양가를 관리하기에 너무 느슨해 분양가격이 크게 오른 것이라고 주장한다.
 
윤 의원에 따르면 올해 6월 지침이 개정되기 전까지 HUG는 새로 심사받는 단지의 분양가를 두 가지로 방법으로 정했다. 우선 해당 단지 지역에서 최근 1년 내 분양 아파트가 있으면 그들의 평균 분양가 이하로, 분양 후 1년 이상 지난 아파트가 있다면 분양 당시 평균 분양가에 최대 10%의 시세 상승분을 반영했다. 주변에 이미 준공된 아파트밖에 없는 경우 평균 매매가의 110% 이내에서 분양가가 결정됐다.
 
그는 "분양이 이뤄지면 주변 시세가 오르고, 이후 단지는 다시 이를 기준으로 시세에 10%를 더해 분양할 수 있으니 분양가가 결국 전체 집값 상승을 이끈 것"이라고 진단했다.
 
올해 6월 HUG는 분양 지침을 개정해 주변에 분양 후 1년 이상 지난 아파트가 있다면 신규 분양가는 그들의 평균 분양가보다 최대 5%만 더 받을 수 있게 했다. 또 주변에 준공 아파트만 있는 경우 평균 매매가를 넘지 않도록 못 박았다.
 
윤 의원은 "서울시에서는 새 아파트 공급이 대부분 재개발, 재건축을 통해 이뤄지는데, 이들이 시세 상승을 주도해왔다"며 "서울에 입주하기를 원하는 무주택 서민의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획기적 공급대책을 내놓고 분양가 규제도 일관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