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2차소환 15시간 조사, 실제는 2시간40분이었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검찰의 조국(54)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수사가 장기화 조짐을 보인다. 조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수사의 변수로 떠올랐다. 정 교수는 5일 두 번째 검찰 조사에서 조서를 열람하는 데 조사보다 더 긴 시간을 썼다. 이날 정 교수가 검찰에 머문 15시간 중 실제 조사 시간은 3시간 미만이다. 검찰은 정 교수를 몇 차례 더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 교수의 조사는 3일(개천절), 5일(토요일)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는데 모두 휴일이었다.
 

11시간 조서 열람 이례적 상황
“통상 10시간 조사 때 1시간 열람”
검찰 속전속결 수사계획 차질
정경심 측 “딸 학술대회 영상 있다”

정경심, 수정 거의 없이 이례적 열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5일 딸(28)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정 교수를 소환했다. 변호인과 함께 검찰에 출석한 정 교수는 대부분의 시간을 자신의 조서를 열람하기 위해 보냈다고 한다. 실제 조사가 이뤄진 건 2시간 40분에 불과했다.
 
정 교수는 두 차례 검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했다고 한다. 통상 혐의를 부인하는 피의자는 진술 내용이 많지 않기 때문에 조서열람을 통해 확인할 내용이 거의 없다. 이 때문에 수정 요구를 하지 않아 열람에도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정 교수 역시 조서 수정 요구를 많이 하지 않았다고 한다.
 

검찰 "조서열람 막을 방법 없어" 

당초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 수사를 길게 끌지 않겠다는 방침이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비판 여론이 나오는 데다 국정감사를 앞두고 정치권의 압력도 부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첫 조사에 이어 두 번째 조사까지 조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으면서 수사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조서열람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재판에서 조서의 증거능력을 문제삼을 수 있다"며 "수사팀은 정 교수가 원하는 만큼 열람을 하도록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피의자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기로 한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두차례 비공개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검찰이 '피의자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하기로 한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두차례 비공개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9시 지하주차장을 통해 비공개로 검찰에 출석한 정 교수는 조사를 시작하기 전 조서열람을 먼저 했다. 3일 첫 검찰 조사에서 어지럼증 등을 호소하며 조서를 확인하지 않고 귀가했기 때문이다. 정 교수는 오후 4시까지 7시간 동안 자신이 조사받았던 내용을 확인했다. 정 교수가 처음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시간은 7시간 미만이다. 
 

1·2차 소환 합쳐도 10시간도 조사 못해

검찰은 오후 4시부터 본격적으로 조사를 시작할 수 있었다. 정 교수의 두 번째 검찰 조사는 2시간 40분 만에 종료됐다. 정 교수의 건강 상태와 조서열람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서다. 정 교수는 1시간가량 휴식을 가진 뒤 오후 7시 40분부터 이날 작성된 조서를 약 4시간 30분 동안 꼼꼼히 읽고 날인한 뒤 자정쯤 귀가했다.
 
수도권의 한 차장검사는 “통상 10시간을 조사받는다고 하면 조서열람에 1시간 정도 걸린다”며 “정 교수가 상당히 이례적으로 오랜 시간 조서를 열람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도 조사보다 조서열람에 더 긴 시간을 할애했다. 당시 양 전 원장은 조서 수정 요구를 거의 하지 않고 조서를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히 읽었다고 한다. 법조계에서는 양 전 원장의 이례적 조서열람을 두고 조서에 적힌 검사의 질문을 외워 재판 전략을 세우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추가 조사 뒤 신병처리 결정

검찰은 정 교수를 추가로 소환해 사모펀드와 증거인멸 관련 의혹에 관해 확인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자택 PC 하드디스크 교체를 지시하는 등 계획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봐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다고 본다. 다만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을 경우 검찰 수사에 대한 비판이 일 수 있어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병처리 여부를 말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추가 조사를 충분히 진행한 뒤 회의를 통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