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팩트체크] 진영 싸움 번진 실검순위…“실명 인증 필요해 매크로 조작 못해”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이사(오른쪽)와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뉴스1]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이사(오른쪽)와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뉴스1]

지난 8월 27일 ‘조국힘내세요’와 ‘조국사퇴하세요’가 맞붙은 실시간 검색어(실검) 전쟁에서 드러나듯 포털 실검 순위는 진영과 이념 대결의 장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2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감에서도 논란이 된 포털의 실검 순위에 대한 사실 관계를 정리했다.
 

집단행동 통한 순위 상승은 빈발
네이버 “내년 총선 실검폐지 검토”

① 기계적 개입 가능하다(X)
 
과기정통부 국감에 나선 김성태 자유한국당의원은 “최근 네이버에서 1분 만에 실검 순위 1위가 ‘문재인 대통령 탄핵’에서 ‘문재인 지지’로 바뀌었다”며 “특정 세력이 매크로(기계적 개입)를 사용했거나 네이버가 실검 순위를 직접 수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실명 인증 후 로그인한 사용자의 데이터를 보여주는 것이라 매크로가 들어올 수 없다”고 답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도 “기계적 개입에 의한 비정상적 이용 패턴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여 대표는 또 “실검 알고리즘과 클릭 수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와 함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해 공개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② 집단 개입은 가능(○)
 
기계적 개입은 불가능하다 해도 집단 행동을 통한 검색어 순위 올리기는 가능하다. 한 대표는 “마케팅과 팬클럽 영역에서도 특정 검색어가 급상승하는 현상이 자주 나타난다”고 말했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4일 행운 퀴즈 정답으로 네이버 검색을 유도해 해당 검색어로 실검을 장악한 ‘토스’에 대해 방통위에 조사를 요구했다. 집단적 개입을 통한 실검 만들기가 가능하단 것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③ 상업적 키워드 실검 제외 가능(△)
 
특정 기업이나 상품에 대한 검색어가 실검 상위에 노출되는 문제에 대해 네이버와 카카오는 온도 차를 보인다. 여 대표(카카오)는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장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 대표는 “어떤 키워드가 ‘상업적이냐, 아니냐’를 판단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검증위원회 보고서를 받았다”며 “판단을 가급적 하지 말자는 게 우리의 운영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④ 내년 총선 기간 실검 폐지 가능(○)
 
윤상직 의원이 선거 기간 중 실검 폐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한 대표는 “선관위와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여 대표도 “선관위, 유관단체와 협의를 거쳐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검에 대한 논쟁은 지속할 전망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댓글이 모여 실검 순위가 높아지는 것은 의사 표현이므로 조처하기 어렵고, 기계를 쓴 것이라면 법적 문제가 있으므로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야당은 “진영 논리”라며 반박하고 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