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노사에 경고장 “인력 40% 안 줄이면 공멸”

현대차 노사가 지난 4일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자문위원의 의견을 듣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 노사가 지난 4일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자문위원의 의견을 듣고 있다. [사진 현대차]

“인력의 40%를 감축하지 않으면 공멸한다” 현대자동차 외부 자문위원이 최근 노사 양측에 내놓은 경고장이다. 친환경차로 자동차 산업이 급변하고, 생산공정 자동화가 이뤄지면서 현대차도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뜻이다.
 

외부 자문단, 사내 고용위 압박
전기·수소차 전환에 감원 불가피
노사 2025년 20% 감축 공감대
사측 “미래차 가속”에 대립 소지

내연기관 차량을 주로 생산해 온 현대차는 그 동안 변화를 거부하는 노조와 이를 추진하려는 사측이 대립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8월 고용안정위원회가 구성돼 노사가 친환경차 대책을 함께 찾기 시작하면서 변화가 시작됐다. 그 결과물로 현대자동차 노사는 오는 2025년까지 생산인력을 20%가량 감축하는 안에 대해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자문위 관계자는 6일 “노사가 컨센서스, 즉 공통 인식을 한 것은 생산인력을 2025년까지 20%가량 감소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라며 “구체적인 감축 인원 숫자를 정한 것은 아니지만, 노동조합이 인력감축에 대해서 받아들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산술적으로 현재 5만 명인 국내 생산인력을 1만 명가량 줄이는 방안에 대해서 노사 양측이 의견을 함께한 것이다.
 
고용안정위원회 구성 이후 노사는 인원 감축 규모를 놓고 대립해왔다. 노조는 2025년까지 생산직 1만3500명이 퇴직하니 그만큼을 충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전기·수소차로 차 산업이 넘어가고 있어 신규 충원은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논의가 진행되면서 노조도 전기·수소차 생산에 따른 인원 감소를 받아들였고, 사측도 전기·수소차 생산으로 넘어가는 과도기 상의 필수인원을 고려해 절충안을 찾았다. 특히 노조가 변화를 인정한 것은 전기·수소차로 넘어가는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발맞추지 않으면 뒤처질 수 있다고 봐서다.
 
전기·수소차는 엔진과 변속기가 필요 없고 내연기관에 비해 부품수도 줄어든다. 또 자동화와 모듈화가 이뤄져 생산공정에 필요한 인력도 줄어든다. 노조는 이런 요인을 고려해 2025년까지 5000~7000명의 일자리 감소가 예상된다고 본다. 외부 환경변화를 무시하면 일자리 절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고민도 있다.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따라 네덜란드 등에선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가 2025년부터 중단된다. 정부도 올해 말 친환경차 로드맵을 발표해 전기·수소차 양산계획을 밝힌다. 내연기관 중심의 현대차 노조 조합원 입장에선 대비가 없이 투쟁만 할 경우 장기적으로는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미리 친환경차 생산공정 준비하자는 의견도 조합원 내에서 커졌다고 한다.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향후 논의과정에서 달라질 여지는 있다. 노조는 20% 감축안을 ‘최대치’로 보았지만 사측은 20% 감축안을 ‘최소치’로 보는 것이 이유다. 또 노조 내부에서도 이견이 있다. 파워트레인 등 내연기관 핵심 부품을 담당하는 생산 인력은 인력감축안에 크게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측은 전기·수소차로의 전환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양측의 대립 가능성은 남아있다. 현대차 사측은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연간 45만대까지 생산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를 더 늘릴 계획이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회사는 연구개발직이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등 그동안 현대차에 부족했던 인력을 들여오면서 인력숫자를 늘리고 생산직은 줄이려고 할 것”이라며 “이에 대해서 노조는 ‘노동탄압’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