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국내 건조기 시장 점유율 50% 넘어


삼성전자는 삼성 건조기가 국내 시장에서 올 7월부터 점유율 50%를 넘어서며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16kg 대용량 건조기 ‘그랑데’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했다. 

그랑데는 건조통 뒷면에 360개에 달하는 ‘에어홀’이 있어 풍부한 바람으로 많은 양의 빨래도 고르고 빠르게 말려준다. 또, 건조통 내부 온도가 60도를 넘지 않아 자연 바람에 말린 것처럼 옷감 손상을 최소화해 준다.

그랑데는 소비자가 필요할 때 간편하게 열교환기를 청소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되어 있다. 올인원 필터가 건조 중 발생하는 먼지를 걸러 줘 소비자들은 1년에 3~4회 정도만 열교환기를 청소하면 된다.

‘에어살균+(플러스)’ 기능으로 생활 속 유해 세균을 99.9%, 집먼지 진드기는 100% 제거해 주며, 자작나무, 돼지풀 꽃, 일본 삼나무 등 꽃가루 4종도 95% 이상 없애 준다.

삼성 건조기는 미국 시장에서도 1위를 유지하고 있고,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실시한 ‘2019 생활가전 소비자 만족도 평가’에서도 총점 880점(1000점 만점 기준)을 받아 1위를 기록했다.

또 독일 제품 평가 전문 매체인 ETM에서는 94.4점(100점 만점 기준)을 받아 건조기 부문 1위에 올랐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