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령층 잠자는 예금 3085억원…집으로 방문해 찾아준다

독거노인의 잠자고 있는 예금을 직접 방문해 찾아주는 서비스가 선보인다. [중앙포토]

독거노인의 잠자고 있는 예금을 직접 방문해 찾아주는 서비스가 선보인다. [중앙포토]

 
고령층의 휴면예금을 찾아주기 위해 금융권과 복지부가 손을 잡았다.  
 
6일 금융위원회는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고령층 휴면예금 조회·지급서비스’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취약 독거노인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노인돌봄기본서비스’와 연계해 독거노인들이 찾지 않은 채 방치 중인 휴면예금을 찾아갈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금융위에 따르면 올 8월 말 현재 전체 휴면예금(휴면보험금 포함)은 총 1조4687억원으로 이 중 21%인 3085억원은 65세 이상 고령층이 보유했다. 전체 인구 중 65세가 차지하는 비중(18.8%)을 고려할 때 적지 않은 수준이다. 
 
휴면예금이란 은행이나 저축은행에서 예금 거래 없이 5년이 지나 소멸시효가 완성됐는데도 고객이 찾아가지 않은 예금이다. 휴면보험금은 보험계약 중에 해지 또는 만기도래 뒤 소멸시효(2년 또는 3년)가 완성됐는데도 찾아가지 않은 해지환급금이나 만기보험금 등이다. 금융권 협회는 휴면예금·보험금을 찾아주기 위해 온라인 조회시스템(휴면예금찾아줌, 어카운트인포 등)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고령층은 온라인 조회서비스 이용이 쉽지 않은 것이 문제였다.  
 
이에 고령층을 주기적으로 방문하는 제도인 노인돌봄기본서비스를 활용하기로 했다. 독거노인을 주 1회 직접 방문하는 생활관리사가 휴면예금 조회를 위한 신청서 작성을 도와주고 신청서를 대신 제출해주면 서민금융진흥원과 금융권협회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결과를 통지해줄 예정이다. 본인의 휴면예금을 찾아가려면 원칙적으로는 금융회사 지점에 직접 방문해야 한다. 하지만 거동이 많이 불편한 경우엔 비대면 본인 확인 등을 거쳐 지급하는 방법을 마련키로 했다.  
 
찾아가는 고령층 휴면재산 조회ㆍ지급서비스 절차. [금융위원회]

찾아가는 고령층 휴면재산 조회ㆍ지급서비스 절차. [금융위원회]

 
금융위·복지부는 실무준비를 거쳐 10~11월에 독거노인을 직접 찾아가는 현장방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서비스 운영실적을 점검해 내년엔 지원 대상을 고령층·장애인 전반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온라인 휴면예금 조회서비스는 각 금융권 협회와 서민금융진흥원, 금융결제원이 운영 중이다. 이 중 서민금융진흥원의 ‘휴면예금 찾아줌(https://sleepmoney.kinfa.or.kr)’은 진흥원에 출연된 휴면예금과 휴면보험금을 조회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본인인증을 거쳐 지급 신청까지 할 수 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