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여름 여행절벽 피해, 일본이 한국의 9배···3500억 꺾였다

올여름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일본 경제에 약 3500억 원가량의 생산유발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 여행절벽으로 한국이 입은 피해의 9배 규모다.
 
지난 8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한 이후, 같은 달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일본행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지난 8월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배제한 이후, 같은 달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일본행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6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일본의 수출규제 직후인 지난 7~8월 두 달간 한일 여행객 감소에 따른 경제적 영향을 분석해 발표했다. 한국관광공사와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통계를 기준으로 해당 기간 일본을 방문한 방일 한국인 숫자는 87만4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6%(33만1494명) 줄었다. 올해 같은 기간 방한 일본인 숫자는 60만4482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5만8945명) 증가했다. 
 
한경연은 “7~8월 한국을 찾은 일본 관광객들은 한일 관계가 악화되기 이전에 예약한 경우”라며 “이 기간 일본인 관광객이 늘어난 것은 예약 취소 경향이 적은 일본의 예약문화 영향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양국 여행객 수와 여행항목별 지출 데이터를 바탕으로 산업연관 효과를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7~8월 중 방일 한국인 감소에 따른 일본의 생산유발 효과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37억 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유발 효과액이란 한일 여행객 규모와 지출에 따라 각국 산업에 미치는 직간접 생산 유발 효과를 금액으로 추산한 것이다.  
올해 7~8월 방일 한국인 지출의 생산유발액 증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올해 7~8월 방일 한국인 지출의 생산유발액 증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올해 7~8월 방한 일본인 지출의 생산유발액 증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올해 7~8월 방한 일본인 지출의 생산유발액 증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한국의 생산유발 효과액도 전년 동기 대비 399억 원가량 줄었다. 여름 휴가철 한일 여행 수요의 91%가량을 소화하던 한국 항공사들이 여행절벽에 직격탄을 입은 영향이다. 방한 일본 여행객이 늘면서 국내 숙박서비스나 음식점ㆍ주점, 도소매ㆍ상품중개 서비스업 등의 생산유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모두 늘었지만, 항공운송서비스만 995억원이 줄었다.  
 
방일 한국인이 줄자 일본의 부가가치유발액도 지난해 7~8월보다 올해 같은 기간 1784억 원이 줄었다. 한국의 감소분은 54억 원으로, 일본의 부가가치유발액 감소분이 한국의 33배에 달했다. 취업유발 효과 역시 한국은 272명 늘었지만, 일본은 2589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양국 관계가 계속 악화된다면 방한 일본인 관광객마저 줄어들 수 있다“며 ”이렇게 되면 장기적으로 국내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