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정계복귀설 일축···"美스탠퍼드대서 연구 이어간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트위터. [트위터 캡처]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트위터. [트위터 캡처]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서 연구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히며 자신의 정치 재개가 임박했다는 항간의 관측을 일축했다.  
 
안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10월 1일부터는 독일을 떠나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법, 과학과 기술 프로그램'에서 방문학자로 연구를 이어가기로 했다"며 "이는 오래전부터 계획했던 것"이라고 적었다.  
 
안 전 의원은 "법과 제도가 과학과 기술의 빠른 발전을 반영하지 못하고 오히려 장애가 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를 얼마나 잘 해결하느냐가 미래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텐데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이 프로그램은) 이를 연구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일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치열한 미래 대비 혁신 현장을 다니며 우리의 미래와 먹거리에 대해 고민했다"며 "미국에서는 이런 구상을 현실화하기 위한 법, 제도적 개선과 적용에 대한 연구를 계속 이어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베를린 마라톤과 미래 교육 프로젝트인 '러닝 5.0' 발표로 독일에서 하던 일들을 잘 마무리했다"며 "미국에서도 대학 연구와 미세먼지 프로젝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은 오는 9일 출간되는 자신의 새 저서와 관련해선 "독일을 떠나면서 그동안의 삶에 대해 정리하는 의미로 쓴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 출간 소식을 트위터로 알리며 1년 2개월 만에 소셜미디어 활동을 재개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안 전 의원의 정계 복귀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