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조폭들끼리 서초동서 단합대회 해본들 발악일 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저녁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 개혁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세력을 조직폭력배에 비유하며 “조폭들끼리 서초동 단합대회를 해본들 마지막 발악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총선 앞두고 분열하면 대한민국 망해…뭉쳐 하나돼야”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남의 편을 모질게 수사하면 정의 검찰이고 자기 편을 제대로 수사하면 정치 검찰이라는 좌파의 논리는 조폭식 사고방식”이라며 “조폭들은 자기편이면 무슨 짓을 해도 감싸 안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폭들끼리 서초동 단합대회를 해본들 마지막 발악일 뿐”이라 덧붙였다. 그는 “그래서 ‘10.3 광화문 대첩’에서 일반 국민들도 분노한 것”이라며 “청와대에 앉아 있는 사람이나 서초동에 동원된 사람들을 보면 허망한 권력 주변의 부나방 같다는 생각이 들어 참 측은하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총선을 위한 우파 단합도 촉구했다. 그는 “박근혜 탄핵이 우파들의 분열에서 비롯 되었는데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분열하면 대한민국이 망한다”며 “지난 허물은 나라를 바로 세운 후에 따지기로 하고 지금은 모두 뭉쳐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위)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위)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주장이 늘 시대를 앞서갔다고 주장했다. “대선 때 ‘자유대한민국을 지킵시다’라는 구호가 인정받기에는 2년이라는 세월이 걸렸고, 지선 때 ‘나라를 통째로 바치시겠습니까? 경제를 통째로 망치시겠습니까?’라는 구호를 인정받기에도 1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나는 늘 한참 앞질러 갔기 때문에 국민들로부터 내 주장을 인정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국민탄핵으로 대통령 문재인을 파면한다’라는 구호가 국민들로부터 인정받기에도 앞으로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저들이 나라를 망치는 것을 더이상 묵과하기에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너무 절박하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