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팩트체크]‘퀴즈 정답판’ ‘이념 대결장’으로 전락한 ‘실검’…내년 총선때 폐지 가능?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조국 정국'이 두어 달 째 이어지면서 네이버와 카카오의 실검(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27일 ‘조국힘내세요’와 ‘조국사퇴하세요’가 맞붙은 실검 전쟁에서 드러나듯 포털 실검 순위는 정치 진영과 이념 대결의 장으로 전락했다는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실제로 지난 2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감에서도 포털의 실검 순위는 논란거리였다. 포털의 실검 순위에 대한 사실 관계를 정리했다.    
 
[네이버 캡처]

[네이버 캡처]

 

①기계적 개입 가능하다(X)

과기정통부 국감에 나선 김성태 자유한국당의원은 “최근 네이버에서 1분 만에 실검 순위 1위가 ‘문재인 대통령 탄핵’에서 ‘문재인 지지’로 바뀌었다”며 “특정 세력이 매크로(기계적 개입)를 사용했거나 네이버가 실검 순위를 직접 수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는 실명 인증 후 로그인한 사용자의 데이터 보여주는 것이라 매크로가 들어올 수 없다”고 답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도 “기계적 개입에 의한 비정상적 이용 패턴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여 대표는 또 “실검 알고리즘과 클릭 수는 KISO(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와 함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해 공개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한성숙 대표와 여민수 대표는 실검순위조작 논관과 관련해 중앙선관위, 사회적 기구 등과 함께 총선을 앞두고 실검 관련 논의를 하겠다고 답했다. 2019.10.2/뉴스1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한성숙 대표와 여민수 대표는 실검순위조작 논관과 관련해 중앙선관위, 사회적 기구 등과 함께 총선을 앞두고 실검 관련 논의를 하겠다고 답했다. 2019.10.2/뉴스1

 

②집단 개입은 가능(O)

기계적 개입은 불가능하다 하더라도 집단적 행동을 통한 검색어 순위 올리기는 가능하다. 한 대표는 “마케팅과 팬클럽 영역에서도 특정 검색어가 급상승하는 현상이 자주 나타난다”고 말했다. 마케팅 목적으로 집단으로 검색어를 입력하거나, 좋아하는 연예인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팬클럽이 집단으로 움직일 때 이런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4일 행운 퀴즈 정답으로 네이버 검색을 유도해 해당 검색어로 실검을 장악한 ‘토스’에 대해 “네이버의 정보통신시스템의 원래 목적과 기능을 동작하지 못하게 해 네이버의 업무를 방해했다”며 방통위에 조사를 요구했다. 집단적 개입을 통한 실검 만들기가 가능하단 것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관련기사

 

③상업적 키워드 실검 제외 가능(△)

토스의 행운 퀴즈 등으로 인해 특정 기업이나 상품에 대한 검색어가 실검 상위에 노출되는 문제는 어떻게 봐야 할까. 이에대해 네이버와 카카오는 온도 차를 보인다. 여 대표(카카오)는 “실시간 검색어에 상업적 키워드가 등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장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 대표는 “어떤 키워드가 ‘상업적이냐, 아니냐’를 판단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는 검증위원회 보고서를 받았다”며 “판단을 가급적 하지 말자는 게 우리의 운영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박선숙의원실]

[사진 박선숙의원실]

 

④내년 총선 기간 실검 폐지 가능(O)

네이버와 카카오는 국론에 영향을 미치고 갈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정치적 이벤트를 앞두고는 ‘임시 휴업’도 고려하고 있다. 윤상직 의원이 선거 기간 중 실검 폐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한 대표는 “선거 기간 실검 폐지는 선관위와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여 대표도 “선관위, 유관단체와 협의를 거쳐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검에 대한 논쟁은 지속할 전망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여러 사람의 댓글이 모여 실검 순위가 높아지는 것은 의사 표현이므로 조처하기 어렵고, 기계를 쓴 것이라면 법적 문제가 있으므로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야당은 “진영 논리”라며 반박하고 있어 당분간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