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육상선수권, 작은 키의 반란…'혼성 계주'도 첫선



[앵커]



키가 작아도 잘 뛸 수 있고 남자와 여자가 함께 팀을 이뤄 번갈아 뛰는 이어달리기도 있습니다. 지금 열리고 있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달리기에 대한 고정관념이 하나씩 깨지고 있는데요.



백수진 기자가 그 장면들을 모아봤습니다.



[기자]



작달막한 한 선수가 결승선을 50m 남기고 힘을 내기 시작합니다.



한참 큰 선수를 따돌리고 결승선에 가장 먼저 들어와서는 자신도 믿기지 않는다며 어쩔 줄 몰라 합니다.



여자 800m에선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는 키 작은 우간다 나카아이의 역전 우승.



국제육상경기연맹은 이번 대회 가장 큰 이변이라 했습니다.



육상하면 큰 보폭을 앞세워 번개처럼 앞으로 나아가는 훤칠한 선수들이 떠오르지만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조금 다릅니다.



여자 100m에서는 152cm의 작은 키로도 시상대 맨 위에 선 선수가 나왔습니다.



너무 작아서 '땅콩 스프린터'로 불렸던 자메이카의 프레이저 프라이스는 아이를 낳고 트랙으로 돌아와서도 맨 앞에서 달렸습니다.



볼트가 은퇴한 뒤 남자 100m 챔피언에 오른 미국의 콜먼은 175cm로, 결승에 오른 선수 중 가장 작았습니다.



큰 키, 큰 보폭을 내세우면 빠를 줄 알지만 작은 키라도 그에 걸맞게 달리는 법을 찾아 한걸음 한걸음을 더 빨리 내디딘다면 1등이 될 수 있습니다.



육상을 둘러싼 고정관념은 남자와 여자가 함께 뛰는 이어달리기에서도 깨졌습니다.



남자와 여자가 따로따로 속도를 뽐내는 육상. 그러나 혼성 1600m 계주는 한 팀당 남자 2명, 여자 2명이 출전합니다.



달리는 순서는 팀별로 자유롭게 짜면 됩니다.



그러다 보니 남녀가 같은 구간에서 경쟁하는 이색 장면도 연출됐습니다.



올해 세계선수권에 처음 등장한 이 달리기는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습니다.

JTBC 핫클릭

빨리 뛰려다 '꽈당'…육상 트랙 위 선수들이 만들어낸 '희비' 볼트 이을 '총알맨'…라일스 천식 딛고 200m 금메달 대회 8년 만에…김현섭, '2011 세계육상선수권' 동메달 100m 남기고 '기적의 질주'…만화 같았던 역전 우승 반짝이는 '샛별들'의 시원한 질주…한국 육상 환히 밝힌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