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리그 조귀재 감독, 선수에게 "팀의 암이다" 막말...출전정지 처분

조귀재 쇼난 벨마레 감독 [연합뉴스]

조귀재 쇼난 벨마레 감독 [연합뉴스]

재일교포 조귀재(50) 쇼난 벨마레 감독이 스태프와 선수를 괴롭힌 사실이 적발돼 출전정지 처분을 받았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지도자의 괴롭힘 행위가 인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스포츠호치 등 현지 매체는 5일 "J리그가 조귀재 감독의 직장 내 괴롭힘 행위를 인정했다"며 "조 감독은 5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고 구단은 200만엔(약 2243만원)의 제재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조 감독의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은 지난 7월 J리그에 제보가 들어오면서 시작됐다. 이후 J리그는 조사팀을 꾸려 조 감독을 포함한 클럽 관계자 60명을 대상으로 면담에 나섰다.
 
그 결과 조 감독이 한 선수에게 "팀의 암이다.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키지 말고 팀을 나가라"는 막말을 하거나 코치의 멱살을 잡고 넘어뜨리는 등 선수와 직원에게 폭언한 것이 확인됐다.
 
교토 출생인 조 감독은 가시와 레이솔, 우라와 레즈, 빗셀 고베 등에서 선수로 활동했고 2000년부터 가와사키 프론탈레, 세레소 오사카 코치 등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조 감독은 쇼난 벨마레 부임 첫해인 2012년 팀을 J2리그 2위로 끌어올려 팀을 승격시키는 등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쇼난 벨마레는 이번 시즌 1부리그에서 경쟁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