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위아자] 백범 뜻 새긴 경종, 나전칠기함…경찰 간부들도 나눔 동참

민갑룡 경찰청장이 기증한 경종.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을 지낸 백범 김구 선생의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라는 휘호가 장식돼 있다. [사진 위스타트]

민갑룡 경찰청장이 기증한 경종.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을 지낸 백범 김구 선생의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라는 휘호가 장식돼 있다. [사진 위스타트]

 
오는 20일 열리는 ‘2019 위아자 나눔장터’에 각계의 기증품이 답지하는 가운데 시민의 안전·생명을 지키는 경찰도 나눔에 동참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을 맞아 제작한 경종 중 한 개를 보내왔다. 종 꼭대기 부분의 용뉴에 용 대신 무궁화를 힘껏 움켜쥐고 날개를 활짝 편 ‘참수리’가 장식돼 있는 게 눈에 띈다. 참수리는 한국 경찰의 상징이다. 살짝 들어 흔들면 청아한 소리가 난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기증한 경종. [사진 위스타트]

민갑룡 경찰청장이 기증한 경종. [사진 위스타트]

 
종복(종의 배) 위로는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라는 백범 김구 선생의 휘호가 장식돼 있다. 백범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이자 초대 경무국장(현재의 경찰청장)을 지냈다. 반대쪽에는 영국 경찰의 아버지로 불리는 로버트 필 경의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다’라는 지론도 담겼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 청장은 “백범 선생께서는 ‘(경찰이) 국민의 경종이 되어 달라’고 말씀하셨다”며 “이 말씀을 늘 마음에 새기겠다는 의미로 경종을 기증한다”고 말했다. 또 “제복 입은 시민으로서의 경찰상을 정립하겠다는 의미도 동시에 이 경종 안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이 기증한 유명 야구선수 사인이 담긴 배트. [사진 서울경찰청]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이 기증한 유명 야구선수 사인이 담긴 배트. [사진 서울경찰청]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유명 프로야구 선수의 친필 사인이 적힌 야구 배트를 기증했다. 롯데 자이언츠 소속인 이대호 선수 등의 사인이 담겼다. “범죄와 무질서를 한 방에 날려 달라”는 의미로 이 청장이 선물 받은 배트라고 한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이 청장은 “시민들과 함께 안전한 서울을 만들어 가겠다는 의미로 준비했다”고 의미를 전했다.

경찰청 김진표 생활안전국장이 기증한 드라마 '라이브' 대본집.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김진표 생활안전국장이 기증한 드라마 '라이브' 대본집.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김진표 생활안전국장은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됐던 케이블TV 드라마 ‘라이브’의 무삭제판 대본집 1·2권을 기증했다. 가상의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는 일선 경찰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김진표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중앙포토]

김진표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중앙포토]

 
김 국장은 “라이브는 현장 경찰관의 삶과 애환을 잘 그려낸 드라마”라고 평가했다. 
경찰청 이규문 수사국장이 나전칠기를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이규문 수사국장이 나전칠기를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또 경찰청의 이규문 수사국장 기증품인 나전칠기함은 화려함을 뽐낸다. 대한변호사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때 선물 받은 제품이라고 한다. 
 
이 국장은 “나전칠기는 섬세하고 신비스러움으로 오랜 세월 동안 사랑받은 우리 고유의 공예품”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경찰청 임용환 차장이 기증한 이순신 장군 모형검 액자. [사진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임용환 차장이 기증한 이순신 장군 모형검 액자. [사진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임용환 차장은 임진왜란 당시 수군을 이끈 이순신 장군의 칼을 모형화한 액자를 보내왔다. 
임용환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사진 서울경찰청]

임용환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사진 서울경찰청]

 
임 차장은 “이순신 장군의 뜻을 받든 기증품이라고 생각한다”며 “범죄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칼이 되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이 독수리 그림접시를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이 독수리 그림접시를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이 밖에 최해영 경기북부경찰청장은 독수리가 힘껏 비상하는 그림이 담긴 자기를 보내왔다. 허룡 화백의 작품이 녹아 있다. 허 화백은 전통의 맥을 잇는 새 화법 등을 탄생시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한다.
최해영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최해영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 [연합뉴스]

 
최 청장은 “독수리는 경찰 상징인 참수리와 같이 친숙한 조류”라며 “최상의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굳건한 의지를 형상화한 의미다”고 말했다.
경찰청 설광섭 정보화장비정책관이 드론을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설광섭 정보화장비정책관이 드론을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설광섭 정보화장비정책관은 드론을, 경찰청 윤명성 대변인은 염주를 각각 위아자 측에 전해줬다. 
경찰청 설광섭 정보과장비정책관 [사진 경찰청]

경찰청 설광섭 정보과장비정책관 [사진 경찰청]

 
설 정책관은 “경찰청에서 현재 준비하고 있는 드론사업과 관련한 기증품을 전달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꿈나무인 우리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경찰청 윤명성 대변인이 염주를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윤명성 대변인이 염주를 기증했다. [사진 위스타트]

 
경찰청 윤명성 대변인. [사진 경찰청]

경찰청 윤명성 대변인. [사진 경찰청]

윤 대변인은 “과거 전남 화순경찰서 재직 당시 주지 스님에게 받은 108염주”라며 “염주를 항상 지니고 다니면서 구슬을 하나씩 넘기면 가슴 속 번뇌와 업보가 사라지는 안락함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전익진·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nag.co.kr

위 배너를 누르시면 '위아자 나눔장터' 기사목록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Issue/10754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