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희 "文 건망증, 치매 초기증상" 발언에 국감 한때 파행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대통령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력을 잘 챙겨야 한다"는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당위원들은 ’사과하라“고 지적하여 정회됐다. [뉴스1]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대통령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력을 잘 챙겨야 한다"는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당위원들은 ’사과하라“고 지적하여 정회됐다. [뉴스1]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ㆍ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가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 치매 초기 증상” 발언으로 한때 파행됐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감에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게 “장관님 우리나라 치매 환자가 몇명 되는 줄 아느냐? 54만명쯤 된다. 그리고 이 치료비용도 한 2조원이 넘는다. 매년 환자 수도 증가한다. 그런데 치매하고 건망증이 다른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한다. 그렇지만 건망증은 치매의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라며 “요즘 국민들은 가족의 치매를 걱정하고 있음과 동시에 문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한다”고 질의했다.  
 
김 의원은 질의 도중 국가기록원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짓는다는 보도에 ‘대통령이 불같이 화냈다’는 청와대 대변인 발표가 있었는데, 그전에 국무회의에서 전용 기록관 건립 계획을 대통령이 직접 심의ㆍ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국무회의에 복지부 장관님도 계셨는데 이쯤 되면 대통령 주치의뿐 아니라 보건복지부 장관도 대통령의 기억력을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기동민 민주당 의원 “수백조원 예산 심의 과정에서 32억원 들어간 기록관 건립이 논의된 것”이라며 “이를 두고 대통령이 건망증 아니냐, 치매 유관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은 조롱이자 노골적인 폄훼”라고 비판했다.

 
정춘숙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의결한 ‘2020 예산안’ 안건은 본문(68페이지)과 별첨 자료(348페이지)로 구성됐다. 안건 본문에는 행정안전부 예산이 일반회계와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를 합해 총 55조5082억8200만원으로 명시돼 있다. 별첨 자료에는 행안부 예산 중 세부 항목으로 ‘기록물관리’ 관련 예산 총액 479억3900만원이라고 적혀있다. ‘대통령 기록관’과 관련된 세부 예산(약 32억원)은 당일 국무회의 자료에 명시되어 상정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스마트폰 문자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통령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력을 잘 챙겨야 한다"는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당위원들은 ’사과하라“고 지적하여 정회됐다. 2019.10.4/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스마트폰 문자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통령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력을 잘 챙겨야 한다"는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여당위원들은 ’사과하라“고 지적하여 정회됐다. 2019.10.4/뉴스1

기 의원은 “신성한 국감장에서 일국의 대통령을 인신공격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상식을 가진 국회의원인지 납득할 수 없다”며 “김 의원이 사과하지 않으면 국감에 더이상 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얻어 “치매 환자라고 말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억력 상태가 저하되는건 분명히 치매가 아니라고 제가 얘기를 했다. 그렇지만 치매의 초기 증상에 그게(기억력 저하) 포함될 수도 있다, 우려된다 그렇게 이야기를 했다. 치매환자란 말은 안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비유를 할 수도 있는거고, 표현의 자유도 있다. 의정활동의 자유도 있다. 그걸 가지고 도둑이 제발 저리느냐”며 기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여야는 30여분간 서로 ”사과하라“고 요구하며 말싸움을 주고받던 끝에 오전 11시 25분 감사를 중단했다. 민주당 복지위원들은 이날 오후 1시4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승희 의원은 '치매환자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발뺌 하고 있으나, 김 의원의 발언은 명백하게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이고, 명예훼손이다"라며 "대통령에 대한 잘못된 정보는 우리나라의 대외신인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러함에도 김승희 의원은 공개적으로 진행되는 국정감사장에서 어떠한 근거도 없이, 이를 정쟁 소재로 악용하고 있다."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김승희 의원의 즉각적인 사과와 함께 보건복지위원회 위원 사퇴를 요구한다. 또 우리는 국회윤리특별위원회에 김 의원을 제소할 예정"이라며
 
"이번 보건복지위 국정감사 파행의 책임은 오롯이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날조된 주장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과 그 소속 자유한국당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여야는 하지만 오후 2시 다시 회의를 속개하고 국감을 이어갔다. 기동민 의원은 “희귀난치성 질환 환자 등 몸이 불편한 증인이 다수 대기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감사를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