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뭉쳐야 찬다' 첫 용병은 한국인 레전드 메이저리거 김병현

 


'뭉쳐야 찬다'에 아시아 최초 메이저리그 월드 시리즈 2회 우승자 김병현이 등장한다.

방송: 10월 6일(일) 밤 9시



10월 6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용병 시스템'을 도입한 어쩌다FC의 모습이 공개된다.



안정환 감독은 전설들의 잦은 부상과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실력에 용병을 초청할 것을 선언했다. 그는 "선수가 늘어날수록 주전 경쟁이 시작되고, 경기에 나갈 수 있는 기회도 줄어든다"며 전설들을 자극했다.



어쩌다FC의 첫 용병은 바로 야구 레전드 김병현이다. 그는 '삼진 잡는 BK(Born to K)', '핵잠수함' 등의 별명을 보유하고 있는 전설로 아시아 선수 최초로 월드 시리즈 2회 우승, 메이저리그 양대리그 우승반지를 보유하고 있는 야구계 기록의 사나이다.



또한 김병현은 소문난(?) 축구 실력자로 프로그램 시작 이래 시청자가 꾸준히 입단을 추천한 인물이기도 하다. 이에 전설들은 그의 축구 실력을 기대하며 여러 가지 방법으로 테스트를 진행했다는 후문.



과연 '야구레전드' 김병현의 축구 실력의 실체는 어떨지, 오는 10월 6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뭉쳐야 찬다' 팀 이만기 vs 팀 허재, 자존심 건 한판 승부 '뭉쳐야 찬다' 10월부터 일요일 밤 9시로 시간대 변경 '뭉쳐야 찬다' 해변으로 간 어쩌다FC, '바캉스' 대신 지옥훈련에 녹다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