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광화문 집회, 민주당식 계산으로 3억8000만명 이상"

자유한국당과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소속 보수단체들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고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과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소속 보수단체들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고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는 광화문 집회에 대해 "민주당식 계산으로 3억8000만명 이상"이라고 표현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화문 집회 참가 사진을 올리며 "민주당식 계산으로 3억8000만명이라는데 그것보다 약간 더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민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서초동 집회를 본 후 '저도 깜짝 놀랐다. 검찰 개혁이란 역사적 대의를 이루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광화문 시민봉기를 보고는 뭘 느끼셨나. 일단 10배 깜짝 놀란 뒤에 '사퇴 후 속죄'하라는 국민의 역사적 명령을 받들라"라고 주장했다.  
 
3일 오후 서울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종교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 서울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종교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 [연합뉴스]

이날 광화문과 시청 광장 일대에는 조 장관의 사퇴와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총집결했다. 집회는 주최 세력에 따라 여러 곳에서 나뉘어 열릴 예정이었으나 정오를 넘기면서 한 집회로 합쳐졌다.  
 
집회에 참여한 보수 단체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교보빌딩 앞, 오후 1시), 일파만파애국자연합(동화면세점 앞, 오후 2시), 한국교회기도연합(서울광장, 낮 12시), 태극기혁명 국민운동본부(대한문 앞, 낮 12시), 자유한국당(세종문화회관 앞, 낮 12시45분), 우리공화당과천만인무죄석방본부(서울역광장, 낮 12시30분) 등이다.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문 정권, 심판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등의 피켓을 든 채 "조국을 파면, 문재인 정권 퇴진 외쳤다. 이날 집회에 대해 범보수 성향의 주최 측은 "300만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