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빠져나가자 포항 도로 한중간에 5m크기 싱크홀

3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편도 3차로 가운데에서 도로 일부가 내려앉아 경찰이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3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편도 3차로 가운데에서 도로 일부가 내려앉아 경찰이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이 빠져나간 경북 포항시의 한 도로에 지름 5m에 달하는 싱크홀이 발생했다. 도로 침하에 따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3일 포항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이곳을 지나가던 한 운전자가 땅이 물컹해 꺼질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운전자는 도로가 조금 내려 앉아 차량 하부가 긁힌다고도 했다. 경찰이 신고를 받던 현장에 도착했을 때 도로는 약간 내려 앉아있었다.
 
경찰은 침하된 도로의 위치를 스프레이로 표시하고 통제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신고 1시간 만인 12시 50분쯤 침하가 일어났다. 사전 통제가 이뤄진 덕분에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현장 조사에 나선 포항시는 이곳 땅 밑에 대형 하수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과 포항시는 통행을 제한하는 한편 복구공사를 벌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