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년 보호 책임자’ 아프리카TV엔 있고 넷플릭스엔 없다?…방통위 황당 해명

 ‘19금’ 콘텐트를 유통해 ‘청소년 보호 책임자’를 의무적으로 둬야 하는 62개 사업자 중 넷플릭스는 제외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네이버, 카카오, 디시인사이드, 구글코리아, 페이스북, 아프리카TV 등 62개 사업자가 운영하는 75개 사이트가 ‘2019년 청소년 보호 책임자 지정의무 대상사업자’로 분류됐다. 하지만 국내 유료이용자 수 153만명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넷플릭스는 지정 의무 대상 사업자에서 빠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방통위는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청소년 유해 매체물을 제공ㆍ매개하는 사업자 중 ▶3개월 일평균 이용자 수 10만 명 이상 또는 전년도 매출액 10억 원 이상인 사업자에게 ‘청소년 보호 책임자’를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방통위 조사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일평균 이용자 수는 약 7만명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 측은 “예산이 부족해 애플리케이션(앱)을 제외한 웹사이트 접속자만을 기준으로 이용자 수를 조사하고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앱을 통해 청소년들이 손쉽고 빠르게 19금 콘텐트에 접근하는데도 불구하고, 방통위가 웹사이트만 대상으로 한 시대착오적인 실태조사로 법의 실효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며 “정보통신서비스 사업자의 청소년 보호책임 의무를 위해 마련된 법 조항의 취지에 맞게 법을 시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넷플릭스 관계자는 “정부 요청이 있을 경우, 청소년 보호책임자를 지정할 의사가 있다”며 “방송통신위원회 측에도 이런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