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文정부 규탄' 대규모 집회…광화문서 청와대로 행진

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일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 현장. 임현동 기자

3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일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 현장. 임현동 기자

개천절인 3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대규모 집회 일부 참가자들이 오후 4시쯤부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자유한국당과 보수 단체들의 연합인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는 오후 1시부터 세종문화회관과 광화문 교보빌딩 부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비슷한 시각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와 한국교회기도연합 등도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각각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는 광화문 일대에서 각각 열렸지만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 등을 요구하며 한 목소리를 냈다. 각 단체에서 모인 인파는 광화문 앞에서부터 서울시청을 지나 서울역까지 왕복 10차선 도로를 가득 메웠다. 한국당은 집회 참석 인원을 300만명 이상으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200만명 이상으로 추산했다.
 
본 행사를 마친 시위 참가자들은 오후 4시 쯤부터 을지로와 안국역을 거쳐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이에 앞서 개별적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일부 참가자들은 청와대 방면으로 향하다 이를 막는 경찰과 대치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