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흔살에 최저타 기록한 이지희 "이제 목표는 일본 투어 상금왕"

지난 4월 KKT컵 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한 이지희. [연합뉴스]

지난 4월 KKT컵 레이디스오픈에서 우승한 이지희. [연합뉴스]

“개인 최저타 신기록에, 후반 9홀 28타,홀인원까지 하니 첫날 모든 걸 다 한 기분이었다. 그러다 둘째날엔 이븐을 치면서 3~4위권으로 떨어졌다. 그래서 ‘역시 이게 골프구나’ 라고 생각했다.”
지난달 20~22일 일본 아이치현에서 열린 ‘데상트 레이디스 도카이 클래식’에서 두 타 차로 일본의 신성 시부노 히나코(?野日向子)에 우승을 넘겨준 이지희(40)가 지난달 30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2001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에 데뷔한 이지희에겐 500번째 출전한 대회였다. 첫 라운드에서 개인 최저타 신기록인 63타를 쳤고, 194야드 파3홀에서 홀인원도 기록했다. 또 후반 9홀에서 28타를 기록하며 ‘9홀 29타이하’를 친 일본 투어 최고령(40세220일) 여자선수가 됐다. 502번째 대회인 일본여자오픈골프선수권 대회(10월 3~6일)를 앞두고 그를 지난달 30일 인터뷰했다.  
-500번째 대회에서 우승은 놓쳤지만, 좋은 일이 많았다.  
“사실 500번째 대회인 줄 몰랐다. 1라운드를 마치고 인터뷰에서 ‘500번째 경기인데 어땠느냐’는 질문을 받고 알았다.”
-그렇다면 베스트 스코어가 가장 기뻤나.
“맞다. 우승한 느낌이 들 정도로 첫날이 너무 좋았다. 그동안 8언더가 베스트였는데,  마지막 홀에서 2m 버디 퍼트를 남기고, ‘이걸 넣어야 9언더가 된다’는 생각에 긴장을 많이 했다. ”
-최고령 ‘9홀 29타 이하’ 기록도 세웠다.    
“저는 (나이를) 잘 실감을 못하는데, 인터뷰때 마다 자주 듣는다. 일본 골프 협회 회장이 매주 인사말에서 ‘여자 골프는 재미 있다. 스무살도 안 된 선수가 우승하고, 40살 이지희 선수도 우승(4월 반테린 레이디스오픈)을 했다’고 한다. 그러면 사람들이 또 ‘너 40살이냐’고 묻는다.”
-연속 상금 시드 기록도 이어가는 중이다.    
“상금 순위 50위안에 들면 이듬해 전 경기에 출장할 수 있는 시드 선수가 된다. 2002년부터 18년 연속 시드를 획득해 후도 유리의 기록(17년 연속)을 깼다. ”
-슬럼프는 없었나.
“있다 없다 하는데 큰 슬럼프는 없었다. 큰 부상이 없었던 걸 감사하게 생각한다. 성격도 단순한 편이라 잘 잊어버린다. 골프는 단순해야 좋은 것 같다.”
이지희. [연합뉴스]

이지희. [연합뉴스]

-일본투어 19년을 돌아보면 상금 1위를 마지막 경기에서 놓친 2008년이 가장 아쉬운가. (그해 이지희는 상금왕 등극이 유력했지만, 최종전에서 부진했다. 대신 상금왕 라이벌 고가 미호가 극적으로 우승하며 상금 1위에 올랐다. 마지막 대회에서 고가와 공동선두를 달리던 후도 유리가 마지막홀 1m 거리에서 3퍼트를 범하며 고가에게 우승을 넘겨줬다. 한국 선수의 상금 1위를 막기위해 고의로 넣지 않았다는 얘기도 돌았다.)  
“당시엔 그런 음모론도 많았다. 하지만 TV로 보면 (1m 거리로) 짧아보여도 경사가 심했다. 충분히 그럴 수(3퍼트를 할 수)있는 홀 컵 위치였다. ”
-지금 생각해도 아쉬운가.    
“내가 더 잘 쳤어야 했다는 생각, 또 ‘어떻게 후도 선수가 1m 거리에서 3퍼트를 할 수 있지’라는 (억울한)생각이 공존했다. 나중에 따져보니 내가 마지막 홀에서 파(par)만 했어도 상금 1위가 될 수 있었는데,보기를 하고 말았다. 물론 아쉬움이 컸지만, 그 아쉬움 때문에 지금까지 꾸준히 해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동기 유발이 됐다.”
9년 전인 2010 일본 투어의 한국 선수들. 김영 , 신현주 , 임은아 , 이지희 , 전미정 , 안선주 , 이나리 , 김나리 ( 뒷줄 왼쪽부터 ). [연합뉴스]

9년 전인 2010 일본 투어의 한국 선수들. 김영 , 신현주 , 임은아 , 이지희 , 전미정 , 안선주 , 이나리 , 김나리 ( 뒷줄 왼쪽부터 ). [연합뉴스]

-라이벌로 느낀 일본 선수가 있나.    
“라이벌이라기 보다 후도 유리는 여러 모로 배울 게 많다. 기계라도 그 정도는 못 칠 정도로 정말 정확하게 친다. 게다가 워낙 겸손하다. 존경하는 선수다. ”
-생애 누적상금 순위에서 후도 유리(13억6400만엔)에 이어 2위(11억9500만엔)를 달리고 있다. 남은 목표가 있다면.  
“일본에서 총 23승을 했다. 30승을 하면 언제든 원하면 출전할 수 있는 ‘영구 시드’를 받는다. 상금 2위만 세 번을 했끼 때문에 ‘넌 왜 2등만 하느냐’는 이야기도 자주 들었다. 상금왕과 영구 시드가 목표다. 그걸 보면서 가고 있다.” 
-언제까지 프로 골퍼로서 활약할 생각인가.    
“20대 중후반때는 서른이면 투어를 못 뛸 것이라고 생각했다. 서른 넘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도 했다. 30대 중반이 되면서는 ‘마흔이 되면 거리도 안 나가고 체력도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골프 클럽 (성능)도 좋아지고, 공도 좋아지고, 그래서 거리도 별로 안줄고, 생각만큼 힘들지도 않더라. 그래서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몇 살까지 할 지는 나도 궁금하다.”
-애초에 왜 일본을 선택했나. 선택에 후회는 없나.
“한국에서 데뷔했던 1998년부터 IMF(경제위기)로 대회가 거의 없었다. ‘가까우니 여기서 한번 해보자’고 왔는데 경기 수도 많고, 상금도 많고, 무엇보다 투어환경이 너무 좋았다. 택배 시스템이 잘 돼 있어 골프채를 안가지고 다녀도 되고, 후회는 없다.”
-일본어 등 일본 생활 적응에 어려움은 없었나.  
“처음엔 한마디도 못했다. 그런데 일본인들이 친절하기 때문에 천천히 얘기를 해주는데, 어차피 못하는데 천천해 해도 못알아듣는데, 오히려 계속 얘기해 주는 게 무서워 한동안은 땅만 보고 다녔다. ”
-차별을 경험한 적은 없나.    
“뉴스를 보면 ‘한일관계가 안 좋구나’ 느끼지만 골프장에서 느낄 정도는 아니다. 갤러리들도 ‘한국 선수지만 응원을 한다’가 아니라 그냥 ‘골프 선수’로 본다.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어린 일본 선수들은 국적과 상관없이 골프치는 선배로 보는 것 같다. 그런 게 좋다.”
-한ㆍ일관계가 안좋으면 불편하긴 하지 않나.  
“그렇다. 스포츠 교류는 정치와는 별개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
-이지희에게 일본은 어떤 나라인가.  
“한ㆍ일관계가 어렵고, 민감한 시기이지만 나는 일본에서 받은 게 많다. 투어 환경이나 동료, 팬과 스폰서 등으로부터 좋은 영향을 받아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일본에선 올해 브리티시 오픈에서 우승한 시부노 히나코의 인기가 대단하다.  
“데뷔 첫 해 신인인데, 갑자기 성적이 확 올라왔기 때문에 자신감이 클 것이다.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와 태도가 운동 선수로서는 큰 강점이다. ‘골프가 그렇게 잘 되면 밝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농담을 하는 사람도 있다.”
-일본 여자 골프에선 시부노를 비롯한 ‘황금세대’로 불리는 98년생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한국이 긴장해야 하나.
“한국은 레벨이 다르다. 전인지 다음엔 잘 칠 선수가 많지 않다고 했는데 이후 박성현이 나오고, 이정은, 고진영이 또 있지 않나. 잠재력을 갖고 있는 선수들이 많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