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 프로골퍼 누구든 더 조심해야"... '김비오 징계' 의견 낸 박인비

경기 도중 갤러리에 '손가락 욕설'을 한 프로골퍼 김비오가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KPGA빌딩에서 열린 상벌위원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도중 갤러리에 '손가락 욕설'을 한 프로골퍼 김비오가 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KPGA빌딩에서 열린 상벌위원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골퍼 김비오(29)의 손가락 욕설 파문에 대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무대에서 활약중인 한국 선수들도 저마다 의견을 밝혔다.
 
미국 골프위크는 최근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대구경북오픈 도중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하고 자격정지 3년, 벌금 1000만원 징계를 받은 김비오에 대한 한국 여자 골퍼들의 의견을 정리한 기사를 3일 게재했다. 이 기사에서 박인비(31)는 "서양이 아시아 문화보다 좀 더 관대한 것 같다. 이곳(미국)에서는 매우 가혹하단 말이 많지만, 한국에선 정당한 조치라고 생각할 것이다. 난 그 중간에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번 일이 아마도 하나의 기준이 될 것 같다. 남자 선수든, 여자 선수든, 프로골퍼들은 지금보다 더 조심해져야 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지은희(33)는 "개인적으론 3년 징계는 좀 더 많은 것 같다"면서도 "KPGA 투어가 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 스폰서들이나 파트너사들이 미래에 KPGA와 관계를 계속 이어갈 지 재고하게 됐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징계 배경을 추측한 의견을 내놨다. 또 김효주(24)는 손가락 욕설 직후 클럽을 내려찍는 행위를 하지 않았다면 징계가 이렇게까지 나오진 않았을 것이라면서 "누군가를 향하지 않았다면 달라졌을 것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미국 골프채널, 골프 다이제스트를 비롯해 USA투데이, ESPN 등 많은 외신들이 이번 사건을 상세하게 다뤘다. 그 중에서 일부 매체는 이번 중징계에 대해 "가혹하다"는 반응이었다. 미국 골프 다이제스트는 "투어 프로가 가운뎃손가락을 내보이는 건 희귀한 일이 아니지만, 이 정도 수준의 중징계는 희귀한 일"이라고 했고, 골프닷컴은 "KPGA의 강력한 조치는 에티켓 관련 규정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나 유러피언투어보다 엄격하다는 걸 보여준다"고 전했다. 재미교포 케빈 나(36)는 "그가 한 짓은 분명 잘못 됐지만 자격 정지 3년 징계는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