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키즈 온더 블록"...황희찬, 주목해야 할 '젊은 피'

황희찬이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라운드를 수놓은 '젊은 피'로 꼽혔다. [사진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황희찬이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라운드를 수놓은 '젊은 피'로 꼽혔다. [사진 잘츠부르크 인스타그램]

'뉴키즈 온 더 블록'.
영국 BBC는 3일(한국시각)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라운드 경기 결과의 키워드를 이렇게 잡았다. BBC는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는 따분할 거라는 편견을 깼다"면서 '젊은 피'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리버풀전 1골 1도움 폭발
BBC 차세대 골잡이 선정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의 공격수 황희찬은 당당히 BBC가 주목한 젊은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잘츠부르크는 같은날 열린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과의 원정 경기에서 난타전을 벌이며 3-4로 아쉽게 졌다. 황희찬은 이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 유럽 최강팀을 패배 직전까지 몰고 간 주역인 덕분이다. 
 
특히 0-3으로 뒤진 전반 39분, 득점 과정에선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수비수 버질 판데이크의 중심을 무너뜨리는 환상적인 페이크를 선보였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추격골을 신호탄으로 두 골을 더 따라갔다. BBC는 "황희찬을 막다 바닥에 쓰러지는 장면에서 판데이크도 (수비 기계가 아닌) 사람이라는 게 드러났다"고 전했다.
 
UEFA는 황희찬과 팀 동료 엘링 홀란드(19), 두 영건을 부각했다. 그동안 득점력이 돋보였던 황희찬은 이번 시즌 특급 도우미로 변신했는데, 팀 동료 엘링 홀란드(19)와 '찰떡 호흡'이다. 황희찬은 리버풀전 활약을 포함해 이번 시즌 10도움(6골)을 기록 중인데, 홀란드에게만 6개의 어시스트를 했다. 황희찬은 UEFA와의 인터뷰에서 "홀란드와 호흡이 유독 잘 맞는다"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