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기내복도, 런웨이된 이유…국제선 운항 50년,승무원 ‘유니폼 패션쇼’

대한항공 국제선 운항 50주년 기념비행

 
객실승무원들이 기내를 마치 패션쇼 런웨이처럼 걷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이 기내를 마치 패션쇼 런웨이처럼 걷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국제선 운항 50주년 기념 비행을 했다. 역대 대한항공 승무원 유니폼을 기내에서 선보이고 1969년 ‘대한뉴스’를 상영하는 등 다양한 기념행사도 진행했다.
 
대한항공 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 호찌민으로 향하는 KE683편에서 50주년 기념 비행을 했다. 1969년 3월 1일 창립한 대한항공은 같은 해 10월 2일 서울↔호찌민 노선 운항을 시작했다. 이 노선은 한국 국적 항공사가 최초로 개설한 국제선 노선이다.
 
대한항공 역대 유니폼 11종을 착용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 역대 유니폼 11종을 착용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사진 대한항공]

 
국제선 운항 50주년을 기념해 대한항공은 역대 대한항공 유니폼을 기내승무원이 동시에 입고 근무하는 행사를 11월 6일까지 한다. 15명의 객실승무원이 1조가 되어 총 3개조(45명) 승무원이 11종의 대한항공 유니폼을 동시에 입고 근무하는 행사다.  
 
역대 유니폼을 입고 근무하는 국제선 노선은 호찌민과 로스앤젤레스(LA)·도쿄·베이징·홍콩·싱가포르·파리·시드니 등이다. 국내선에서는 김포↔부산과 김포↔제주 노선 등에서 한다.
 
과거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고 객실 서비스를 진행 중인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사진 대한항공]

과거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고 객실 서비스를 진행 중인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사진 대한항공]

 

기내서 승무원 유니폼 11종 선보여

 
창사 50주년 기념 항공기인 KE683편에서 객실승무원들이 역대 유니폼을 입고 기내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사진 대한항공]

창사 50주년 기념 항공기인 KE683편에서 객실승무원들이 역대 유니폼을 입고 기내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사진 대한항공]

 
창립 당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유니폼은 다홍색 치마에 깃이 없는 유니폼이었다. 1970년에는 가수 윤복희 씨 덕분에 당시 유행이었던 미니스커트 풍을 반영했고, 1972년에는 태평양 첫 횡단을 기념하기 위한 유니폼을 채택했다.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알리기 위해서 대한항공은 붉은색 유니폼을 사용하다가, 1991년부터 14년간 진한 감색 재킷 유니폼을 사용했다. 2005년에는 세계적인 디자이너 지앙프랑코 페레가 디자인한 청자색·베이지색 유니폼을 채택했다. 이 유니폼은 지금까지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공식 유니폼 등이다.
 
인천에서 베트남으로 가는 KE683편에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이 창사 50주년을 기념해 역대 유니폼을 입고 기내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사진 대한항공]

인천에서 베트남으로 가는 KE683편에서 대한항공 객실승무원이 창사 50주년을 기념해 역대 유니폼을 입고 기내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사진 대한항공]

 
이 밖에도 대한항공은 국제선 운항 50주년 기념 항공편에서 승객에게 쿠키·기념품을 제공하고 주문형 오디오 비디오(AVOD)에서 특별영상을 상영했다. 특별 영상에서 대한항공은 동남아 노선 개설 소식을 전한 1969년 대한뉴스가 나왔다. 또 비행기에 탑승시 배경음악으로는 프랭크 시내트라 ‘마이 웨이’, 펄시스터즈 ‘커피 한잔’, 김추자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등을 방송하기도 했다.
 
이날 기념 비행에 참석한 김태순(75) 대한항공 여승무원동호회 회원은 “50년 전 대한항공이 태극 마크를 달고 호찌민을 오갔던 기억이 선하다”며 “50년 동안 눈부시게 성장한 대한항공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