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③]신세경 "'하이킥' 이후 심리적 변화 휴식으로 치유 슬럼프無"


배우 신세경(29)이 MBC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을 통해 또 한 번의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활약했다. 타이틀롤의 무게를 이겨내고 20부작 판타지 사극을 완주했다. 사관으로서의 진지한 면모와 차은우(이림)와의 로맨스가 달달하게 그려지며 작품에 빠져들게 했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했지만 현대 여성에 가까운 가치관을 가진 구해령으로 분해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1990년생인 신세경은 올해 30살이 됐다. 만으로는 아직 20대지만 우리 나이로는 30대에 첫 입성했다. 하지만 여유가 넘쳤다. "29살과 30살의 큰 차이를 모르겠다"면서 지금의 위치에 만족함을 표했다. 삶과 일의 균형을 맞춰갈 수 있는 지금이 좋다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미소를 지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다큐멘터리 제작에 대한 꿈은 여전한가.

"되게 어릴 때 그런 말을 했던 기억이 있다. 점점 이 일을 해오면서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 다큐멘터리의 팬이기도 하고 즐겨보는 시청자 중 하나지만 제작하는 건 즐겨보는 것과 차원이 다르다는 걸 알았다. 관심 있는 분야나 주제는 많지만 얼마나 험난하고 고된 일인지 알기 때문에 전혀 엄두를 못 내겠다."
 
-가장 자신 있는 요리는.
"제과를 어릴 때부터 해왔다. 취미생활이다. 전문적으로 공부해보고 싶은 생각도 있다. 잡념을 없애기 좋은 취미인 것 같다. 기복 없이 제일 잘하는 건 들깨 수제비다."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이 벌써 10년 전이다.
"그때 당시엔 어떤 관념이나 그런 게 꿋꿋하게 서 있던 시기가 아니었다. 하루하루 주어진 대로 연기하는 것에 만족하고 감사했던 시기다. 다시 보니 목소리가 어리더라. 그 점에 놀랐고 진지희나 서신애나 큰 걸 보고 깜짝 놀랐다."
 
-그땐 20살이었고 지금은 30살이다. 
"특별히 29살과 30살이 크게 다른 걸 모르겠다. 30살이 된 게 개인적으로는 좋다. 어린 시절부터 일하니 항상 막내였다. 그 시기가 길었다. 언니가 되는 게 좋다. 배우로서 일하는 것도 혼란스러운 시기를 지나 20살 때보다 안정이 되어 있고 삶과 일의 균형을 맞춰가고 있어 앞으로의 기대가 크다."
 
-신세경에게 연기란.
"어려서는 주어진 연기를 하는 것까지 생각할 수 있었다. 지금은 비교적 조금 더 넓은 시야로 작품을 볼 수 있게 됐기 때문에 내가 하는 연기, 그리고 참여하고 있는 이 작품이 더 나아가서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해하는 게 있다. 이번 작품의 성패를 떠나 만족스럽고 자랑스럽게 여기는 것 중 하나도 혁신이라는 점. 이 작품이 세상에 나갔을 때 부끄럼 없이 당당할 수 있는 소중한 주제라고 생각하기에 너무 애정 한다."
 
-배우란 직업에 대한 만족도는. 
"삶의 무언가를 박탈당했거나 설자리를 잃었다고 생각하는 그런 생각을 가진 찰나가 있었지만 금방 사라졌다. 이 직업을 가지고 있는 게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신입사관 구해령'과 같은 작품을 만났을 때 기쁨이 극대화되어 앞으로도 재밌게, 흥미를 잃지 않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삶과 일의 균형을 굉장히 중요시하는 것 같다.
"'하이킥'을 마친 이후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을 때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20살, 21살이었다. 온전히 그 부분을 받아들이고 판단할 시간이 아니었다. 일정과 시간에 쫓겼다. 심적으로 지쳐있다는 걸 깨달았다. 이런 심적인 변화를 소속사에 알렸고 곧바로 휴식과 치유의 시간을 가졌다. 그 시간이 있었기에 지금 누리는 걸 '안정'이라고 생각하며 올바르게 바라볼 수 있게 됐다. 회사와 삶과 일의 밸런스를 잘 맞추기 위해 대화를 자주 한다. 그 이후 슬럼프는 단 한 번도 없었다. 아직까진 그 균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 과하게 욕심부리지 않으려고 한다."
 
-활동할 때 원동력은.
"일 자체에 대한 성취감이다. 이번 작품처럼 인터뷰를 하더라도 작품 자체에 대한 의미와 캐릭터가 가고자 하는 행보를 공감해주고 이해해주는 걸 볼 때 큰 만족감을 느끼고 기쁨을 느낀다.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 하나하나에 합을 맞추는 사람들의 유대감이 있다."
 
-동안이다.
"얼굴은 그대로고 나이만 먹는 것 같다. 어릴 땐 진짜 노안이었는데 요즘은 동안이란 얘기를 듣고 있다.(웃음)"
 
-앞으로의 계획은.
"큰 계획을 미리 짜 놓고 살아가는 스타일은 아니다. 한걸음 한걸음을 열심히, 의미 있게 살아가려고 하는 스타일이다. 삶을 놓고 봤을 때 과한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게 목표이자 이루고 싶은 숙제다. 욕심과 과한 기대가 고통의 원천이란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지금 누리고 있는 걸 크게 기뻐하면서 살려고 한다."
 
-하고 싶은 것은.
"여행을 계획 중이다. 브이로그도 다시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지난주 촬영 마치고 푹 잤다. 몸을 치유하는 그럴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20대 10년을 열심히 꽉 채워 일했다. 나름 잘 왔다고 생각하는데 삶과 일의 균형을 깨지 않고 잘 유지하며 갔으면 좋겠다."
 
-연말 수상에 대한 기대감은.
"모르겠다. 애초 기대를 안 하고 있다. 만약에 주신다면 기쁘게 갈 생각이다.(웃음) 연말까지는 휴식을 취할 것 같다. 다시 운동하면서 체력 회복하고 그럴 것 같다. 너무 오래 쉬면 팬분들이 싫어하니 적당히 쉬고 좋은 작품으로 돌아오겠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나무엑터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