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핀란드 대통령 "美민주주의 유지하길"···트럼프 한방 먹였다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개적으로 따끔한 충고를 날렸다. 
 

미국 의회에선 탄핵 논의 중인데
"미국 민주주의 위대"…뼈있는 발언
美·EU 무역전쟁 의식한 듯
"미국도 우릴 필요로 해"

미국 백악관에서 개최된 미·핀란드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장에서다.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에 나선 모습. [AP=연합뉴스]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에 나선 모습. [AP=연합뉴스]

이날 두 정상의 만남은 관세와 방위비 등의 문제를 놓고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긴장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열렸다. 이날은 미 무역대표부(USTR)가 EU 농산물에 대한 대규모 보복성 '관세 폭탄'을 때리며 미국과 EU 간 무역 전쟁이 격화된 날이기도 하다. 핀란드는 현재 EU의 순회 의장국을 맡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EU에 대한 미국의 무역 적자는 아주 오랫동안 연간 1600억 달러 수준으로 계속돼왔다. 보다 균형 잡히고 건실한 무역 흐름은 핀란드와 미국 양국에 유익할 것"이라고 밝히며 EU를 겨냥한 관세 인상을 시사했다.
 
그러자 니니스퇴 대통령은 옆자리에 서 있던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이곳(미국)에는 매우 위대한 민주주의가 있다. 그것(민주주의)이 계속 지속하도록 하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이에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조사 문제로 민주당과 전투를 치르고 있는 와중에 나온 발언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니뇌스퇴 대통령은 또 "우리는 모두 유럽이 미국을 필요로 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미국 역시 유럽을 필요로 한다"며 EU에 대한 불평을 늘어놓은 트럼프 대통령에 응수했다.
 
고립주의와 미국 우선주의를 토대로 한 트럼프의 외교노선에 대해 따끔한 충고를 날린 것이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우리는 모든 것의 대가를 알고 있다. 우리는 또한 모든 것의 가치를 인식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같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인권', '규칙에 기초한 질서'를 거론한 뒤 "이 점에서 우리는 매우 유사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니니스퇴 대통령의 민주주의 발언과 관련해 "미국은 정말로 위대한 민주주의 국가"라고 강조하며 "언론이 정직한 보도를 한다면 미국은 훨씬 더 나은 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그러면서 "부패한 CNN같은 언론이 없다면 훨씬 더 좋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CNN 방송을 콕 집어 비판했다.  
 
미언론들은 니니스퇴 대통령의 이날 공개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EU에 대한 적자에 불만을 털어놓은 직후 함께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뼈있는 말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