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모바일 내비, ‘정확한데 앱 이용 불편해’…만족도 1위는 T맵

모바일 내비게이션 만족도.

모바일 내비게이션 만족도.


모바일 내비게이션 중 이용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앱은 ‘T맵’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인지도가 높은 국내 4개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경험자 12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및 이용실태를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 조사한 결과, 종합만족도 1위는 3.85점(5점 만점)을 기록한 T맵이었다. 이어서 카카오내비 3.82점, 네이버지도 3.77점, 원내비 3.72점 순으로 집계됐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서비스 품질 만족도·호감도·검색 정확성 모두 T맵, 카카오내비, 네이버지도, 원내비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하지만 앱 이용 편리성에서는 카카오내비가 T맵을 근소한 차이로 앞서며 1위에 올랐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이용 유형은 추천 경로가 62.1%로 가장 많았고, 최단 거리(19.1%), 최소 시간(9.3%) 등 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위치 검색의 경우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주변 시설 검색 서비스를 활용해 주유소를 검색한 이들이 75.0%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은 46.4%, 편의점 및 마트 38.9% 검색 비율이 각각 높았다.
 
한편 모바일 내비게이션 이용시 개선할 점으로는 실시간 교통정보 부족(17.6%), 장소정보 누락(15.8%), 부가혜택 부족(14.8%), 서비스 불량 및 오류(14.6%), 경로 안내 부정확(11.8%) 등이 꼽혔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