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미탁' 남부지방 통과, 동해안 4일까지 최대 500㎜ 폭우

해남에 상륙한 제18호 태풍 미탁이 3일 새벽 남부지방을 관통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해남에 상륙한 제18호 태풍 미탁이 3일 새벽 남부지방을 관통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2일 밤 전남 해남 부근에 상륙한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남부지방을 빠르게 관통하고 있다.
 

울진.영덕 시간당 100㎜ 억수 같은 비
육상 이동 탓에 '타파'보다 피해 클 듯

세력이 다소 약화했으나, 초속 20m가 넘는 강풍과 폭우를 동반하고 있어 3일 오전 동해로 빠져나갈 때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미탁이 2일 자정 현재 목포 동쪽 약 80㎞ 부근 육상에서 시속 33㎞로 동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90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0m(시속 72㎞), 강풍 반경은 200㎞로 소형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3일 아침 동해로 빠져나갈 듯

태풍 미탁 예상진로도 (2일 자정 기준) [자료 기상청]

태풍 미탁 예상진로도 (2일 자정 기준) [자료 기상청]

태풍은 남부지방을 관통하면서 점차 세력이 약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강한 바람은 계속되겠다.
대구 북동쪽 약 30㎞ 부근 육상에서 북동진하게 될 3일 오전 6시에도 중심 부근 풍속이 초속 18m(초속 65㎞)에 이르겠다.
 
태풍은 3일 오전 9시 무렵에 동해로 빠져나가겠고, 3일 오후 3시에는 독도 부근 동해 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3일 밤 독도 동쪽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바뀌면서 소멸하겠다.
 
윤 통보관은 "태풍 미탁은 상륙 시 소형 태풍으로 지난달 22일 남해안을 지나간 제17호 태풍 '타파'보다는 약하지만, 중심이 상륙해 통과하기 때문에 태풍에 의한 비바람의 영향은 타파보다 더 넓고 더 강하겠다"고 설명했다.
 

동해안엔 최고 500㎜ 폭우 예상

2일 오전 제주 제주시 외도동의 한 도로가 제18호 태풍 미탁이 몰고 온 폭우로 침수돼 소방대원이 안전통제선을 설치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뉴스1]

2일 오전 제주 제주시 외도동의 한 도로가 제18호 태풍 미탁이 몰고 온 폭우로 침수돼 소방대원이 안전통제선을 설치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뉴스1]

태풍의 영향으로 3일까지 전국에 비가 오다가 3일 낮에 제주도와 서해안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 저녁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강원 영동은 4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2일 저녁부터 3일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영남, 강원 영동(4일 새벽까지), 울릉도·독도 100~300㎜ (많은 곳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500㎜ 이상) ▶강원 영서, 충청, 호남 50~150㎜ (많은 곳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서울·경기, 제주 30~80㎜ (많은 곳 120㎜ 이상) 등이다.
 
대기 상층(5㎞ 상공)에 영하 7도 내외의 찬 공기가 위치하고, 대기 하층(1.5㎞ 이하)에는 태풍이 몰고 온 16도 내외의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 불안정이 강화돼 남해안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으로 3일까지 지리산 부근과 동해안에는 시간당 50㎜ 이상(국지적으로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되면서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한라산엔 400㎜ 가까운 강수량 기록

제18호 태풍 미탁이 남부지방을 관통하는 가운데 2일 밤 동해안에는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자료 기상청 강우 레이더, 3일 오전 0시 10분]

제18호 태풍 미탁이 남부지방을 관통하는 가운데 2일 밤 동해안에는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자료 기상청 강우 레이더, 3일 오전 0시 10분]

1일부터 2일 자정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에는 372㎜, 전남 고흥 277.4㎜, 지리산(산청) 301㎜, 포항 276.8㎜, 울진 293.6㎜  등이다.
 
특히,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에는 2일 오후 11시 시간당 110.5㎜, 경북 울진에는 2일 오후 9시에 시간당 90.2㎜의 비가 양동이로 퍼붓듯 쏟아졌다.
 
200㎜ 안팎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 인근 오포1리와 오포2리에는 대피령이 발령돼 주민이 마을회관이나 교회, 경로당 등으로 대피했다.
 
영덕 영해면 벌영천이 범람 위기에 놓여 벌영리와 원구리 주민이 영해면에 있는 예주문화예술회관으로 대피했다.
이날 저녁 울진군 울진읍 일부 도로도 많은 비로 침수돼 주민이 불편을 겪었다.
 
경남 창원에도 오후 8시에 시간당 68.2㎜의 장대비가 쏟아졌다.
 
이에 앞서 오전 11시 전남 여수시 삼산면 초도리에는 시간당 89㎜, 오전 7시 한라산 윗세오름에서는 시간당 85㎜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또, 하루 최대 순간풍속은 한라산 윗세오름이 초속 32.5m(시속 117㎞), 여수 간여암 29m(시속 104㎞), 전남 신안 가거도 27.3m(시속 98.3㎞)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4일까지 제주도와 대부분 해안, 도서 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15~30m(시속 55~11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2일까지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고, 특히 2일과 3일 만조시간에는 태풍에 의한 높은 물결까지 겹치면서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을 중심으로 높은 물결이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 발생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대구는 3일 오전 5시가 고비

제18호 태풍 '미탁'이 제주에 영향을 미친 2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읍 토산2리 앞바다에 집채 보다 큰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미탁'이 제주에 영향을 미친 2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읍 토산2리 앞바다에 집채 보다 큰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이 예상하는 지역별 호우와 강풍 위험시각은 ▶제주도 2일 밤까지 ▶남부지방 3일 아침까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2일 밤부터 3일 오전까지 ▶동해안 3일 오후까지 등이다.
 
태풍이 가장 근접하는 시각은 광주 2일 자정, 대전·세종 3일 오전 4시, 서울·대구·부산 3일 오전 5시, 울산 3일 오전 6시, 포항 3일 오전 7시, 영덕 3일 오전 8시, 울진 3일 오전 9시 등이다.
 
이 때문에 3일 새벽 태풍의 고비를 맞는 영남지역의 경우 3일 오전까지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