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사회적 재난'임에도 예보관은 전국에 8명 "12시간씩 근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수준을 보였던 지난 4월 23일, 서울 용산에서 바라본 남산N타워. [뉴스1]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수준을 보였던 지난 4월 23일, 서울 용산에서 바라본 남산N타워. [뉴스1]

사회적 재난인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미세먼지 등급을 알려주는 예보관이 전국에 8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미세먼지 피해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우려가 증가했지만 미세먼지 예고 정보를 생산하는 인력과 시스템은 터무니없이 부족하고 열악한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설 의원이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근무하는 미세먼지 예보관은 모두 8명이다. 이는 기상예보를 담당하는 기상청 예보관 수(152명)의 5.2% 수준이다.
 
이들은 하루 12시간씩 2인 1조로 교대 근무하면서 전국 미세먼지 예보를 담당하고 있다. 
 
설 의원은 "미세먼지 예보관은 '기피 직업'으로 인식돼 대부분 예보관이 2∼3년 근무하고 다른 곳으로 옮긴다"며 "이 때문에 전문성있는 예보관을 육성하기 힘든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신속하고 정확한 예보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하고 국민이 안심하도록 인력 확충은 물론 전국 시·군·구 단위 예보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환경부는 이날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계절관리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대기관리권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한 미세먼지 8법과 국가기후환경회의를 중심으로 전방위적인 대응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앞으로 신규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다가올 고농도 시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계절관리제와 첨단 장비를 활용한 배출원 감시 등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