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일 종족주의’ 이영훈 “류석춘 제보 학생은 인생 패배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유튜브 '이승만TV' 캡처]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유튜브 '이승만TV' 캡처]

『반일 종족주의』의 대표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옹호하고, 강의내용을 외부에 알린 학생을 비난했다. 이 전 교수는 해당 학생을 향해 “영혼이 파괴된 인생의 패배자”라고 말했다.
  
이 전 교수는 지난달 30일 유튜브채널 ‘이승만TV’에 ‘연세대 학생들에게 전하는 강의’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전 교수는 영상에서 “강의실의 누군가가 토론 내용을 녹음해 외부의 적대적인 언론에 유출했다”며 “자기와 생각이 다르다고 (류 교수를) 파멸시키기 위해 (강의 내용을) 녹음해 노출한 그 학생의 영혼은 파괴됐고, 인생의 패배자로 전락한 것”이라고 말했다. 류 교수를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이 전 교수는 류 교수가 학생들에게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라고 되물은 것이 성희롱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혹여나 성희롱 발언이 있었다고 강변하지 말길 바란다. 공개 석상에서 공공연하게 행해진 발언을 성희롱 발언이라 볼 수 있나”라고 묻기도 했다. 이 전 교수는 “그렇다 치더라도 모욕을 받은 당사자는 그것을 구제하는 교내의 기구와 절차가 있다. 당사자 자신이 절차를 무시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일제강점기 징용과 위안부 강제성을 부정하는 내용이 담긴『반일 종족주의』의 대표 저자인 이 전 교수는 해당 영상에서도 “일본군 위안부는 당시 창기와 작부 등 유곽에서 일하던 성매매 여성과 다를 바 없었다”고 말했다. “위안부는 위선의 용어일 뿐 군용으로 동원된 공창제와 다름없다”는 말도 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달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었다.
 
류 교수의 이러한 발언이 알려지자 연세대 총학생회와 민주동문회, 정의기억연대 등은 류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