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지영, 조계종 찾아 사과…“너무 죄송, 생각 짧았다”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자유한국당 로고와 스님들의 회의 사진을 합성한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고소당한 공지영 작가가 2일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조계종에 따르면 공 작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찾아 고소인인 조계종 중앙종회 종립학교관리위원장인 혜일스님 등을 만나 사과했다.
 
공 작가는 지난달 20일 트위터에 “잠시 웃고 가시죠”라는 글과 함께 2016년 9월 종립학교관리위원회 회의 모습에서 교시가 있는 곳에 한국당 로고가 있는 합성 이미지를 올렸다.
 
이에 혜일스님은 중앙종회 사무처장 호산스님과 함께 공 작가를 명예훼손, 모욕, 저작권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합성해놓은 이미지를 트위터에 올렸다 스님들로부터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씨가 2일 조계종을 찾아 사과했다. [사진 대한불교조계종]

 
이날 원행스님을 만난 공 작가는 “너무 죄송하고 제가 정말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했다.
 
원행스님은 공 작가에게 “잘못됐다고 시인하고 참회하시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해서 일이 잘 풀리면 앞으로 더 좋은 관계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공 작가는 방문에 앞서 조계사 대웅전에서 참회 삼배를 했다. 스님들도 고소 취하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