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일가 국감'된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문준용씨 납품의혹도 제기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모펀드 투자 관련 버스 와이파이 사업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여야의 불꽃튀는 공방이 이어졌다. [뉴스1]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모펀드 투자 관련 버스 와이파이 사업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여야의 불꽃튀는 공방이 이어졌다. [뉴스1]

 국정감사 첫날인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가 ‘조국 일가 청문회’로 전락했다. 과방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성태(비례) 의원은 이날 가장 먼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과기정통부의 산하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에 대한 ‘조국펀드’연루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국 펀드가 투자한) PNP플러스의 서재성 대표와 조윤성 사업부문 총괄을 증인으로 채택하려고 했지만 (증인이) 주소를 알려주지 않아 공지서 송달이 이뤄지지 않아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조국 일가의 권력형 게이트가 인사청문회와 언론을 통해 드러난 가운데 증인 불출석은 사실상 증거인멸 시도에 가깝다”며 “여야 합의로 채택된 국감 증인이다. 며칠 사이 대통령까지 나서 조국 일가 두둔하고 나서는데 혹시 권력의 비호를 믿고 출석을 거부하는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따져 물었다.  

 
이어 발언에 나선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도 “‘조국펀드’가 투자한 PNP플러스의 자회사 메가크래프트가 수주하려다 미수에 그친 한국정보화진흥원의 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의 규모가 기존에 알려진 77억원이 아니라 그보다 6배에 달하는 445억원 규모”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메가크래프트가 노린 것으로 알려진 사업은 빙산의 일각인 1차 사업일 뿐, 사실은 2차와 3차 사업 수주로 이어지는 큰 그림을 그린 것 같다”며 “NIA가 조국펀드를 도와주려다 미수에 그친 건지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불법적인 방법으로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은 것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과학기술의 요람인 KIST가 스펙(경력)을 쌓는 놀이터가 됐다”며 최 장관에게 기관 감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조 장관의 딸 조 모씨는 고려대 2학년 재학시절인 2013년 여름 KIST에서 학생연구원 신분으로 한 달 계약을 하고, 이틀만 근무한 뒤 3주짜리 근무증명서를 받아낸 것다. KIST 자체 조사결과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KIST에 있는 초등학교 동기동창인 이 모 박사에게 딸을 부탁했고, 이 박사는 다시 동료 연구자인 정 모 박사 실험실에 조씨를 소개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이 박사는 조씨가 단 이틀만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무단 결근했음에도, 이후 개인 자격으로 3주짜리 근무증명서를 발급해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만큼 결과가 나온 뒤에 KIST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과기정통부 청문회에서는 문미옥 1차관의 딸이 조국 장관의 딸처럼 자격 요건에 맞지 않는 상을 받아 대학 입시에 이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연혜 의원(자유한국당)은 “문 차관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WISET) 기획정책실장으로 일할 때 고등학생인 자녀가 2013년 ‘멘티 장려상’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문 차관에게 답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 차관은 한동안 답변을 거부하다 야당 측이 계속된 질의에 딸이 멘토링 활동으로 상을 받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문 차관은 그러나“(딸이) 서울대에 진학했는데, 전교 1등이 학교장의 추천을 받는 지역균형(발전) 전형으로 (합격해) WISET 행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씨의 회사가 초등학교 교구 납품과정에서 부당한 폭리를 취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최연혜 의원은 준용씨 측이 2017년 초등학교에 납품한 것과 유사한 교구를 제시하며“준용 씨가 학교에 납품한 교재에 대해 실태를 파악하고자 예산을 지원한 과학창의재단에 자료를 요청했으나 제출을 거부해 직접 유사한 제품을 어렵게 구했다”며 해당 제품을 공개했다.
 
최 의원은 “납품계약서와 준용 씨의 인터뷰 등을 볼 때 교구 50세트를 121만원 정도에 납품한 것으로 보여 하나당 2만4000원으로 납품된 것 같다”며 “하지만 이 제품은 2000원에 샀다”고 말했다. 그는“대통령의 아들이 수의 계약으로 납품을 따냈다는 것도 충격인데, 엄청난 폭리와 부당이득을 취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 장관은 “초등학교 한 군데에만 납품한 것 같고, 아마 하나당 납품 가격은 말한 것보다는 낮은 것 같다”고 답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지난 8월 진상조사 결과 경기도 평택의 한 초등학교가 교육부과 과기정통부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소프트웨어교육선도학교에 지원되는 예산을 통해 준용씨 회사의 교구제품을 구입한 것”이라며“지방계약법에 따라 2000만원 이하의 물품은 수의계약을 할 수 있어 업체 선정에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최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종이회로 교구는 개당 1만6500원이며, 시중에 여러 제품이 나와있고 제품별로 가격이 다양해서 가격이 싸다 비싸다 판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