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자우리 들어가 춤춘 간큰 여성…"사자 놀리고도 살았다"

사자 우리에 들어간 여성. [사진 @realsobrino 인스타그램]

사자 우리에 들어간 여성. [사진 @realsobrino 인스타그램]

미국 뉴욕주 동물원에서 사자 우리에 들어가 춤을 춘 간 큰 관람객의 영상이 논란이다.
 
CNN방송과 NBC뉴스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서 한 여성 관람객이 아프리카 사자 우리 안으로 무단침입해 기행을 벌이고도 운 좋게 살아남았다고 1일 보도했다.
 
여성의 행동은 다른 관람객들이 그의 모습을 촬영해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영상 속에서 여성은 사자 앞이지만 겁먹지 않고 가볍게 몸을 흔들거나 인사하듯 두 손을 흔들었다. 마치 사자를 놀리려는 것 같았다고 NBC는 전했다.
 
별다른 움직임 없이 여성을 바라보고 있는 사자의 모습도 함께 포착됐다.
 
브롱크스 동물원 측은 "우리 속에 들어간 관람객의 행동이 심각한 부상과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규정 위반이자 불법 침입 행위"라며 "해당 관람객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벽과 규정은 관람객과 직원, 동물을 모두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무단 침입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고 덧붙였다.
 
영상 속 여성 관람객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여성이 어떻게 우리 속으로 들어갈 수 있었는지, 우리 안에서 얼마나 머물렀던 것인지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