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연혜, ‘문준용 납품’ 유사제품 들고 “타제품보다 비싸…폭리 의심”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초등학교에 납품한 교구와 유사한 타 제품을 들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캡처]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가 초등학교에 납품한 교구와 유사한 타 제품을 들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캡처]

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장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초등학교에 납품한 것과 유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교구가 등장했다.
 

과방위 국감장도…‘실검’ 등 조국 논란 화두에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은 “준용 씨가 학교에 납품한 교재에 대해 실태를 파악하고자 예산을 지원한 과학 창의 지원재단에 자료를 요청했으나 제출을 거부해 직접 유사한 제품을 어렵게 구했다”며 해당 제품을 공개했다.
 
최 의원이 공개한 제품은 ‘종이 회로’가 달려있어서 특정 부분을 누르면 불이 들어온다. 코딩 교육에 쓰이는 융합 교구다.
 
최 의원은 국감에 출석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이 제품이 얼마로 보이냐”고 물었다.
 
최 의원은 “납품계약서와 준용 씨의 인터뷰 등을 볼 때 교구 50세트를 121만원 정도에 납품한 것으로 보여 하나당 2만4000원으로 납품된 것 같다”며 “하지만 이 제품은 2000원에 샀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제품의 경우는 훨씬 많은 불이 달렸는데 택배비 포함해 700원 내지 800원”이라며 “대통령의 아들이 수의 계약으로 납품을 따냈다는 것도 충격인데, 엄청난 폭리와 부당이득을 취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최기영 장관은 “초등학교 한 군데에만 납품한 것 같고, 아마 하나당 납품 가격은 말한 것보다는 낮은 것 같다”고 답했다.
 

최기영 장관 “실검 올리는 건 의사표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과방위 국정감사장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급상승이 거론이 것이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포털에서 실검을 올리고 의견을 개진하는 것이 새로운 문화이자 시위의 한 방식으로 자리 잡은 것 같다”며 최 장관의 의견을 물었고, 최 장관은 “매크로 조작은 불법이므로 확인이 되면 처벌해야 하지만 여러 사람이 같이 댓글을 달아서 실검 수가 올라가는 건 의사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조국 장관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이 조직적으로 실시간 검색어를 상승시키고 있다며 올해 8월 27일 검색어 1위에 ‘조국 힘내세요’라는 키워드가 갑자기 등장한 상황을 거론했다. 특히 김 의원은 기술적인 수단을 통한 실시간 검색어 조작 가능성마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실시간 검색어 상위를 차지하던 ‘문재인 탄핵’이라는 키워드가 1분 만에 ‘문재인 지지’로 바뀌는 일이 발생했다”며 “상식적으로 가능한 일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인위적인 실시간 검색어는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일”이라며 정부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승과 관련해 규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 장관은 규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최 장관은 “실검 관련해 드루킹 등 매크로(조회수 조작 프로그램)를 통한 조작은 현행법상 불법이니 확인되면 처벌하겠다”면서도 “그 외 댓글을 달든가 해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 수치를 올리는 것은 하나의 의사 표현으로 규제하는 것은 좀 맞지 않다”고 언급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앞두고 8월 27일 ‘조국 힘내세요’가 실시간 검색어로 올랐고 이후에도 ‘가짜뉴스 아웃’, ‘한국언론 사망’ 등의 검색어가 포털의 실검 순위에 오른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