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와 두 자녀 살해한 30대 가장, 범행 뒤 자해하고 자진 신고

김해중부경찰서. [연합뉴스]

김해중부경찰서. [연합뉴스]

아내와 어린 두 자녀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30대 자영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생활고로 부부싸움을 하다 범행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경남 김해 중부경찰서 관내에서
30대 가장, 생활고로 부부싸움 뒤
아내, 두자녀 살해하고 112 신고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7)씨를 검거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김해시 활천동에 있는 3층 빌라의 자택에서 아내 B(37)씨와 아들(5), 딸(4)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안 결과 B씨 등은 1일 오후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생활고 문제로 아내와 다투던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이후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흉기로 자신의 복부 등을 10여 차례 자해했다. 그는 범행 후 “생활고로 부부싸움을 한 뒤 아내와 자녀를 죽이고 나도 죽으려 했는데 움직이지 못하겠다”며 이날 오전 7시 57분 경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8시 15분쯤 주거지 출입문을 절단하고 들어가 거실에서 피를 흘린 채 누워있던 A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거실에 술병은 없었으며, A씨는 술에 취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상을 입은 A씨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나 의식이 희미한 상태다. 경찰은 숨진 B씨의 목에서 졸린 흔적을 확인했다. 또 두 자녀는 별다른 외상은 없지만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 3명의 시신을 병원 영안실에 안치해 검안하는 한편 이웃을 상대로 탐문조사를 벌이는 등 살해 동기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중상이어서 살해 동기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