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경색으로 거동이 불편한 40대 딸 목 졸라 살해한 어머니 구속영장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오랫동안 지병을 앓던 40대 딸을 목 졸라 숨지게 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60대 어머니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68)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3시께 인천시 계양구 아파트에서 딸 B(48)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B씨의 아버지는 당일 등산을 하러 외출했다가 집에 돌아와 딸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이후 A씨도 당일 오후 4시께 아파트 인근 잔디밭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한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A씨의 옆에는 수면제로 추정되는 약물도 함께 발견됐다.
 
A씨는 뇌경색으로 거동이 불편한 딸 B씨를 10여년간 간병해 왔으며 오랜 간병 생활로 인한 우울증 치료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10여년 전부터 뇌경색을 앓아오던 딸을 돌보며 힘들게 생활하다가 힘들어 딸과 함께 죽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의식을 회복한 뒤 조사를 진행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