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교육안전공제회, 1000명에 체험형 재난안전캠프 무상 지원

한국교육안전공제회는 올해 6월~9월 총 10회에 걸쳐 경기도와 충남 관내 교직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재난안전캠프를 무상 지원했다고 밝혔다.  
 
충남 태안에 위치한 한서대 재난안전교육원에서 실시한 이번 캠프는 1000여 명의 교육생을 대상으로 8월 29일부터 30일까지 1박 2일간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안전체험을 진행했다.
 
교육생들은 “이론을 접목한 체험 위주의 교육으로 재난 상황을 실감나게 체험했다. 지진 시뮬레이션, 항공기 사고 시뮬레이션 체험, 완강기 사용법 체험, 실제 해수로 제작된 수영장에서의 생존수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하며 실질적인 안전사고 대처능력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전했다.
 
한국교육안전공제회는 향후 공익사업의 일환인 재난안전캠프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그 대상도 점차 확대해 가능한 많은 학생이 캠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교육안전공제회는 ‘교육부 소관 비영리법인 설립 및 감독의 규칙’ 및 ‘민법 제32조’에 의거해 지난 2012년에 설립된 비영리 단체이며 ‘안전한 학교, 안정된 교단’이라는 설립 이념을 바탕으로 여행자공제 등 다수의 공제상품을 회원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