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딸 주민등록상 기록공개 요구에…진영 “본인동의 없이 확인불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부부에 대한 주민등록상 기록 공개 요구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본인의 동의 없으면 확인할 수 없고, 그 자체로 처벌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행안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부부가 지금 주민등록상 어떻게 됐는지 알 수가 없다. 자료를 요청했지만 행안부에서 알려줄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며 “야당 원내대표의 원정출산 의혹, 이중국적 의혹에 대해 여당서 강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정작 국민들은 대통령의 딸이 주민등록상으로 외국 영주권자인지, 대한민국 국민인지 알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상징이고, 가족 또한 대표성이 있기 때문에 국적이 궁금하다”며 “알려 줄 수 없는 것이 상식적인 것이냐”고 덧붙였다.
 
계속된 요구에 진 장관은 “대통령 딸이든 누구든 주민등록은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개인의 동의가 없이는 들여다볼 수 없다”고 답했다.
 
진 장관은 “본인 동의 없이 보면 그 자체로 처벌받는다.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이해를 해주셔야 한다”며 “대통령 딸 아니라 어떤 국민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