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은행 직원 금융사고 14건…기업은행 24억원 횡령도

[자료 금융감독원=김병욱 의원실]

[자료 금융감독원=김병욱 의원실]

지난 5월 IBK기업은행 직원이 고객 자금 수십억원을 횡령해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하며 올해 들어 7월까지 시중은행인 신한·KB국민·우리·하나·SC제일·씨티은행과 국책은행인 KDB산업·IBK기업은행에서 총 금액 57억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14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5월 IBK기업은행의 한 직원은 가상화폐 투자 등에 쓰기 위해 고객 거치식 예금을 중도해지하고 인터넷뱅킹 등을 이용했다. 이 직원은 총 10차례에 걸쳐 24억500만원을 횡령했다.
 
앞서 1월에는 SC제일은행의 지점 직원 횡령 사례도 있었다. 이 직원은 고객의 입출금 예금을 인출하거나, 투자상품 신규거래를 취소하고 신청금액보다 적은 금액으로 재가입하는 방식 등으로 총 8차례에 걸쳐 13억600만원을 빼돌렸다.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은행 8곳에서 발생한 금융사고는 총 141건으로 사고금액은 3152억원에 달했다. 5년간 금융사고가 가장 많이 난 곳은 총 40건이 발생한 우리은행이었으며, 사고금액이 가장 큰 곳은 산업은행으로 1298억원이었다.
 
김 의원은 "금융사고 금액은 작년 상반기 39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57억원으로 늘었다"며 "금융권의 자체 노력과 수사 고발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금융당국이 강력한 제재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