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주류 “일본기업이라는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

‘일본 기업’이라는 소문에 시달려 온 롯데주류가 유포자를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섰다. 
 

롯데주류는 2일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본격화되면서 등장한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와 게시물을 모니터링해 이 중 심각한 수준인 20여건에 대해 고소ㆍ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롯데주류는 최근 기사와 게시물에 대한 1차 모니터링을 완료하고, 이중 허위 사실을 적시하고 있거나 심각한 수준의 모욕적 표현을 반복한 사례를 골라냈다. 이중 민ㆍ형사상 대응이 가능한 악성 게시물과 영업방해 행위 소지가 있는 20여 건에 대해 추석 연휴 이후 내용증명을 보내면서 법적 절차에 들어갔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수차례 회사와 제품의 연혁 및 회사의 지분 구조 등을 확인하는 홍보 자료를 배포하고 롯데주류가 한국 기업이 아니라는 악성 루머에 대처해 왔다”며 “이런 노력에도 여전히 일부 블로그와 카페 기사 등에 악의적으로 날조된 비방이 지속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법적 대응에 나섰다”고 말했다.  
 
롯데주류가 배포한 브랜드 알리기 홍보물.[사진 롯데주류]

롯데주류가 배포한 브랜드 알리기 홍보물.[사진 롯데주류]

소주 처음처럼, 맥주 클라우드 등을 대표 상품으로 둔 롯데주류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7월 초부터 이런 말에 시달려왔다. 반복적인 해명과 브랜드 알리기 캠페인에도 매출에 타격을 받았다. 소문은 아사히 맥주 등 일본 맥주를 수입해 한국에 유통하는 법인 롯데아사히주류 때문에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이 법인은 롯데칠성음료와 아사히그룹 홀딩스가 합작해 일본 맥주를 수입해 유통한다.  
 
롯데주류는 롯데칠성음료의 사업부문이다. 1926년 탄생한 경월소주를 기반으로 처음처럼 만든 두산에서 브랜드를 2009년 인수해 주류 사업을 본격화했다. 롯데칠성음료의 지분은 현재 롯데지주(26.54%), 국민연금(8.98%), 롯데알미늄(8.87%), 롯데장학재단(6.28%) 등이 보유하고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는 국내 7개 공장에서 우리 국민 2500명이 일터로 삼고 있는 엄연한 대한민국 기업이다. 이와 같은 진실을 더욱 널리 알려 우리 임직원들의 명예를 지키는 활동을 이어감은 물론 일부 악성 허위 사실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대응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