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 회의 불출석하면 징계" 표창원, 개정안 발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국회의원이 회의 출석을 소홀히 할 경우 징계하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표 의원은 개정안에서 '정당한 이유 없이 본회의 또는 위원회에 불출석한 경우'를 국회의원의 징계 사유에 추가토록 했으며, '공직자윤리법에 따른 이해 충돌 방지 의무를 위반한 경우'도 징계 사유에 포함했다.
 
아울러 국회의장 산하에 조사위를 설립하고, 의원이 윤리 규범을 위반했거나 범죄혐의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의장에게 징계를 요청하거나 고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넣었다.
 
또 윤리 규범 위반 등으로 의원 본분에 배치되거나 품위를 손상하는 경우 국민이 일정 수 이상의 서명을 받아 조사위에 조사를 청구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표 의원은 "정파적 이익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의원이 징계 사유에 해당하는 구체적인 행위를 중립적으로 조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기 어렵다"며 "독립적으로 상시 조사 및 자문 활동 등을 하는 조사위를 설치해 의원의 징계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해 국회의원의 청렴성을 제고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