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피커가 작으면 저음불가? 인천대 안호선 교수팀 ‘공간의 한계’ 깼다

공연장에서 풍부한 저음을 느끼게 해주는 커다란 스피커를 볼 수 있다. 하지만, 디스플레이 기술의 발달로 LCD/LED TV나 휴대용 기기에선 스피커의 두께가 곧 전자기기의 두께를 결정한다. 이 경우 스피커의 두께를 얇게 할수록 소리의 저음을 확보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여, 저음 성능이 떨어진다. 이에 소형이면서도 적은 공간으로도 저음을 풍부하게 낼 수 있는 스피커 기술이 필요하다.  
 
인천대학교 기계공학과 안호선 교수 연구팀(제1저자: 인천대학교 기계공학과 첨단나노열전달연구실 김지훈 박사과정, 임선택 석박사 통합과정)은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그래핀 소재를 이용하여 스피커의 저음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할 수 있어, 스피커의 체적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그래핀 다공성 하이브리드 물질의 구성과 스피커 체적 향상 효과.

그래핀 다공성 하이브리드 물질의 구성과 스피커 체적 향상 효과.

연구진은 멜라민 폼 안에 병합된 다공성 기공을 가지는 그래핀 기반 탄소 소재를 스피커 내부에 적용하여 저음 성능을 측정해본 결과, 기본 스피커의 체적을 약 50% 줄인 스피커에에서도 저음 성능이 향상되는 결과를 보고하였다. 이를테면, 500cc 용적의 스피커에서도 1000cc 용적의 스피커에서 가능한 저음 성능을 동일하게 발휘할 수 있는 것이다. 이번 결과는 2019년 9월 24일 국제 학술지 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에 게재되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